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쌀값 상승에 벼농사 순수익 19년만에 최대…10a당 44만원

송고시간2021-03-30 12:00

beta

지난해 산지 쌀값 상승으로 벼농사 순수익이 19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2020년산 논벼(쌀) 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a당 논벼 총수입은 121만6천248원으로 전년보다 6만3천668원(5.5%)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생산비를 뺀 10a당 순수익도 44만2천591원으로 전년보다 16.7% 뛰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벼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산지 쌀값 상승으로 벼농사 순수익이 19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2020년산 논벼(쌀) 생산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a당 논벼 총수입은 121만6천248원으로 전년보다 6만3천668원(5.5%)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경영비를 뺀 10a당 소득은 73만1천727원으로 전년보다 9.6% 증가했다.

소득을 총수입으로 나눈 소득률(60.2%)도 전년보다 2.3%포인트 상승했다. 소득률이 60%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08년(61.6%) 이래 12년 만이다.

총수입에서 생산비를 뺀 10a당 순수익도 44만2천591원으로 전년보다 16.7% 뛰었다. 이 같은 순수익은 지난 2001년(51만1천593원) 이래 최대다.

순수익을 총수입으로 나눈 순수익률은 36.4%로 전년보다 3.5%포인트 올랐다.

이처럼 지난해 벼농사 수익성이 올라간 것은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일조시간이 줄고 강수량이 증가한 탓에 쌀 생산량이 줄어든 데 반해 산지 쌀값은 오른 데서 비롯됐다.

지난해 10a당 쌀 생산량은 483㎏으로 전년보다 30㎏(-5.8%) 줄었다.

반면 작년 4분기 기준 20㎏짜리 산지 쌀값은 5만4천1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천630원(14.0%) 증가했다.

지난 2016년 산지 쌀값 하락에 따른 총수입 감소로 소득 및 순수익률이 감소했으나, 2017년부터는 산지 쌀값이 오르면서 4년 연속 수익성이 개선됐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10a(1천㎡)당 논벼 생산비는 77만3천658원으로 전년보다 452원(0.1%) 증가했다.

직접생산비의 농구비(-1만3천409원, -36.4%) 등이 감소했지만 간접생산비의 토지용역비(1만9천306원, 7.5%) 등이 증가하였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20㎏당 쌀 생산비는 전년보다 1천910원(6.5%) 증가한 3만1천82원으로 집계됐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