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 21승 박인비,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로 도약(종합)

송고시간2021-03-30 06:22

bet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1승을 거둔 박인비(33)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로 올라섰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끝난 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박인비는 29일 자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4위보다 두 계단이 오른 2위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인비
박인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1승을 거둔 박인비(33)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로 올라섰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끝난 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박인비는 29일 자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4위보다 두 계단이 오른 2위가 됐다.

2019년 7월부터 1위를 지킨 고진영(26)이 여전히 1위고, 2위였던 김세영(28)이 3위로 내려갔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이 세계 랭킹 1∼3위를 휩쓸었다.

같은 나라 선수들이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 2, 3위를 모두 차지한 것은 2019년 10월 고진영, 박성현(28), 이정은(25)이 사상 최초였고, 최근에는 올해 2월 고진영, 김세영, 박인비 순으로 1∼3위를 한국 선수들이 독차지한 바 있다.

이번 주 고진영의 랭킹 포인트는 9.45, 박인비는 8.25다. 고진영은 지난주 9.18로 2위 김세영의 7.70점을 1.48점 차로 앞섰으나 이번 주에는 2위와 격차가 1.2점으로 줄었다.

박인비는 2013년 4월에 처음 세계 1위에 올랐고, 최근 세계 1위는 2년 8개월 전인 2018년 7월이다.

29일 자 랭킹에서 10위 내 한국 선수는 이들 세 명 외에 9위 김효주(26)까지 4명이다.

이번 주 세계 랭킹 10위 내 국가별 분포를 보면 한국 선수가 4명, 미국이 3명 포진했고 캐나다, 일본, 호주가 1명씩이다.

다만 이 중에는 교포 선수인 대니엘 강(미국)이 5위, 이민지(호주)가 10위에 올라 있다.

6월 말 세계 랭킹 기준으로 15위 내 상위 4명이 도쿄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12위 박성현, 13위 이정은 등이 한국 선수 중 상위 4위 안에 들기 위해 추격 중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