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사고 책임은 선장에 있다…선주에 보상 요구할 것"<러 매체>

송고시간2021-03-30 03:41

beta

수에즈 운하에 좌초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Ever Given)호 처리가 마무리된 가운데, 이집트 정부가 사고 책임을 선장에게 돌렸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하브 마미시 이집트 대통령 항만개발 및 수에즈운하 담당 보좌관은 스푸트니크와 인터뷰에서 "이번에 벌어진 일의 책임은 배의 선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박 좌초로 인한 결과에 대한 보상과 예인선 사용료 등 모든 비용을 선주에게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에즈 운하에 좌초한 선박을 물에 띄우기 위해 투입된 예인선(오른쪽)
수에즈 운하에 좌초한 선박을 물에 띄우기 위해 투입된 예인선(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수에즈 운하에 좌초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Ever Given)호 처리가 마무리된 가운데, 이집트 정부가 사고 책임을 선장에게 돌렸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하브 마미시 이집트 대통령 항만개발 및 수에즈운하 담당 보좌관은 스푸트니크와 인터뷰에서 "이번에 벌어진 일의 책임은 배의 선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고가 고의적인 방해행위(sabotage) 때문에 벌어졌다는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앞서 오사마 라비 수에즈운하관리청장은 강풍이 주요 사고 원인은 아니며 기계적 결함이나 사람의 실수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미시 보좌관은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운하에 대한 보강 공사가 필요하지는 않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운하는 완벽하게 안전하다. 모든 선박이 사고 없이 지난다"며 "사고가 발생하는 건 아주 드문 일"이라고 강조했다.

제방에 박힌 사고 선박의 머리 부분을 파내는 작업
제방에 박힌 사고 선박의 머리 부분을 파내는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미시 보좌관은 끝으로 선주인 일본 쇼에이 기센에 이번 사고로 발생한 손실과 비용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박 좌초로 인한 결과에 대한 보상과 예인선 사용료 등 모든 비용을 선주에게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라비 청장은 선박 사고로 이집트 측에서 하루 1천400만 달러(약 158억 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추정한 바 있다.

meola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k0UzjZgDg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