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TV토론 격돌…朴 "내곡동 말바꾸기" 吳 "文정부 몹쓸짓"

송고시간2021-03-30 00:02

beta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9일밤 MBC '100분 토론'에서 격돌했다.

여야 양자 구도가 만들어진 후 개최된 첫 토론인 만큼 첨예한 설전이 벌어졌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의혹'을 부각했고,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을 싸잡아 몰아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吳, 측량의혹 제기에 "삼인성호라더니"

토론하는 박영선-오세훈
토론하는 박영선-오세훈

(서울=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29일 밤에 열린 TV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29 [국회사진기자단]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9일밤 MBC '100분 토론'에서 격돌했다.

여야 양자 구도가 만들어진 후 개최된 첫 토론인 만큼 첨예한 설전이 벌어졌다.

특히 한국주택토지공사(LH) 직원들의 투기사태로 들끓은 민심을 고려해 시종일관 부동산 이슈를 놓고 충돌했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의혹'을 부각했고,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을 싸잡아 몰아붙였다.

◇ 朴 "정치시장 뽑는 선거 아냐" 吳 "이번 선거 왜 생겼나"

후보들은 인사말부터 견제구를 날리며 팽팽한 긴장감을 보였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코로나19를 종식하고 서울시민의 삶을 일상으로 돌려드리는, 서울에만 매진할 시장이 필요한 선거"라며 "그래서 이번 선거는 정치 시장을 뽑는 것이 아니라 '열일'할 시장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1년 임기의 보궐선거, 왜 생겼는지 아마 다들 아실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실정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남은 1년 '문재인 정부 정신 차리라'는 경고의 메시지도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박영선
발언하는 박영선

(서울=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29일 밤 첫 TV 토론을 벌였다. 박 후보는 사전에 토론 방식에 대해 알려 주지 않았다며 토론 거부 의사를 표시했다. 2021.3.29 [국회사진기자단] saba@yna.co.kr

◇ 朴 "단독주택용지 추가로 받았죠?"…吳 "기억 앞 겸손해야"

박 후보는 오 후보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내곡동 처가땅 '셀프보상' 의혹을 정조준했다.

박 후보가 "내곡동 땅 36억5천만원 보상받으셨죠"라고 운을 떼자 오 후보는 "네. 그렇다. 제 아내의 지분은 8분의 1"이라고 답했다.

곧바로 박 후보는 "추가로 (보상) 받은 것은 없으시죠"라고 물었고 오 후보는 "없다"고 답한 뒤 "정확히 말하면 모른다"고 말했다.

박 후보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답변서를 증거로 제시하며 "단독주택용지를 추가로 특별분양공급을 받았다고 답변이 왔다"고 말하자, 오 후보는 "몇 평이나 받았죠? 정확히는 제 기억엔 없다"고 했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현장 입회 여부를 두고도 공방이 오갔다.

박 후보가 "측량 현장에 갔나"라고 묻자, "오 후보는 "안 갔다"고 말했다.

재차 박 후보가 "분명히 안 가셨죠"라고 되묻자 오 후보는 "기억 앞에선 참 겸손해야 한다. 전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곧바로 박 후보가 "증인이 3명"이라고 말하자, 오 후보는 "2명인 줄 알았더니 3명으로 늘었나. 삼인성호(三人成虎)라고 3명이 말하면 호랑이가 생겨난다고 하더니"라고 받아쳤다.

오 후보는 '내곡 토지 관련 민주당의 3대 거짓말'이라는 제목으로 준비해둔 패널을 꺼내 들며 '보상받으려고 땅을 샀나', '서울시장 시절 관여했나', '당시 시가보다 더 받았나' 등 3가지가 초점이라며 "민주당이 이것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내곡동 땅의 핵심은 거짓말을 했느냐 안 했느냐, 측량 장소에 갔느냐 안 갔느냐"라며 "거짓말이 탄로 나기 시작하니 이제 말을 바꾼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오세훈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29일 밤에 열린 TV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29 [국회사진기자단] saba@yna.co.kr

◇ 吳, 부동산 실정 파상공세…朴 "응어리 풀어드릴 것"

부동산 문제를 놓고 오 후보는 "집값이 오르고 전셋값이 오르고 월세가 오르면 주머니 사정이 얇아진다. 그래서 경제 악순환의 계기가 된다"며 "그런 의미에서 문재인 정부가 참 몹쓸 짓을 시민, 국민 여러분께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세를 낮춘 뒤 "많은 분이 부동산 때문에 가슴 속에 응어리진 것을 제가 다 풀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부동산 폭등이 박원순 전 시장의 재건축·재개발에 대한 적대적 입장 때문인 것에 동의하느냐"며 공세를 이어갔다.

박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이 오세훈·이명박 시장 시절의 뉴타운 광풍으로 인해 서민들이 자기 집을 버리고 어디론가 떠나야 하는 상황으로 치달았기 때문에"라며 "반작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오 후보가 "(박 후보가) 민간주도 재개발·재건축을 용인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고 지적하자, 박 후보는 "바꾸지 않았다"고 답했다.

오 후보가 "재건축초과이익 환수, 안전진단 억제를 풀 것인가"라고 캐묻자, 박 후보는 "일정 부분 풀어야겠죠"라고 말했다. 임대차 3법에 대해서도 오 후보가 "방향이 맞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박 후보는 "우리 사회가 가야 할 방향"이라고 답했다.

오 후보는 "민주당이 오늘 부동산 정책을 잘못했다고 했는데 거꾸로 가신다"며 "바뀐 정책이 안 나오면 반성한 것이 아니라고 보겠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