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세안 사무총장 "코로나19가 끝이 아닐 것…한국과 협력"

송고시간2021-03-29 18:30

beta

림 족 호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사무총장은 29일 "코로나19 팬데믹이 끝이 아닐 것"이라며 "앞으로의 팬데믹에 대비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림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주아세안 한국대표부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싱크탱크인 전략국제연구소(CSIS)가 공동 개최한 '제2차 신남방정책 포럼'에서 아세안과 한국의 다양한 협력 가운데 특히 3개 부문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또 다른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해 보건의료 부문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예방하고, 탐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아세안과 한국이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 신남방정책 포럼…포스트 코로나 시대 회복방안 논의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림 족 호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사무총장은 29일 "코로나19 팬데믹이 끝이 아닐 것"이라며 "앞으로의 팬데믹에 대비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과 협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림 족 호이 사무총장 "코로나가 끝이 아닐 것…한국과 협력"
림 족 호이 사무총장 "코로나가 끝이 아닐 것…한국과 협력"

[자카르타=연합뉴스]

림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주아세안 한국대표부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싱크탱크인 전략국제연구소(CSIS)가 공동 개최한 '제2차 신남방정책 포럼'에서 아세안과 한국의 다양한 협력 가운데 특히 3개 부문 협력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또 다른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해 보건의료 부문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예방하고, 탐지하고, 대응하기 위해 아세안과 한국이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한국으로부터 공급망 구축과 관련해 인공지능, 전자상거래(e커머스) 등을 배우고 싶고, 에너지·기반시설·교통·투자 부문 등에서의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해 협업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림 사무총장은 한국이 아세안 국가들에 코로나19 진단키트와 방역용품을 지원하고, 코로나기금을 내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하는 한편 신남방정책 기조 아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관계를 더 강화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포럼에 참석한 하이라니 주아세안 브루나이 대사 역시 "이번 코로나 사태를 통해 서로 돕고 같이 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한국의 기술 등 많은 것들을 배우길 원한다"고 말했다.

29일 화상으로 열린 '제2차 신남방정책 포럼'
29일 화상으로 열린 '제2차 신남방정책 포럼'

[자카르타=연합뉴스]

이날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한-아세안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복영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플러스 정책과 아세안포괄적회복프레임워크(ACRF)의 시너지 효과에 관해 발언했다.

박 위원장은 "아세안 경제 회복에 한국이 협조할 것"이라며 보건의료 협력, 한국형 교육모델 공유, 쌍방향 문화교류 등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전략을 하나씩 소개했다.

박복영 신남방정책특별위 위원장
박복영 신남방정책특별위 위원장

[자카르타=연합뉴스]

임성남 주아세안 한국 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변혁적 사고의 결과 신남방정책 플러스와 ACRF가 탄생한 것"이라며 "두 전략 간의 시너지 창출로 한-아세안 공동번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ACRF(ASEAN Comprehensive Recovery Framework)는 2020년 11월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보건시스템 강화, 포괄적 디지털 혁신 가속화 등 5대 전략이다.

이날 2차 포럼에 참여한 전문가들도 무엇보다 한국의 디지털 역량과 인적자원개발 경험이 아세안의 포스트코로나 경제회복에 활용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임성남 주아세안 한국 대사 "두 전략 간의 시너지 창출"
임성남 주아세안 한국 대사 "두 전략 간의 시너지 창출"

[자카르타=연합뉴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