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美인도·태평양사령부 '동해' 표기 정정은 日입장 반영"

송고시간2021-03-29 18:08

beta

일본 정부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성명에서 발사 방향을 '동해'로 표기했다가 정정한 것에 대해 "일본의 입장이 확실히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 측에 동해 표기와 관련해) 정정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동해 표기와 관련한 정정문을 통해 "'일본해' 또는 '한반도 동쪽 바다'로 표기했어야 했다"며 "일본해를 유일하게 승인된 표기로 삼는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교도 도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한 성명에서 발사 방향을 '동해'로 표기했다가 정정한 것에 대해 "일본의 입장이 확실히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 측에 동해 표기와 관련해) 정정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지난 2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에 낸 성명에서 "우리는 동해상(the East Sea)으로 발사된 북한 미사일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해당 수역을 동해로 표기했다.

이와 관련,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일본 관방부(副)장관은 25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일본해'(the Sea of Japan)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는 것이 우리나라(일본) 입장"이라며 미국 정부에 일본의 입장을 전달해 정정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에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동해 표기와 관련한 정정문을 통해 "'일본해' 또는 '한반도 동쪽 바다'로 표기했어야 했다"며 "일본해를 유일하게 승인된 표기로 삼는 미국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