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두라스·멕시코, 도쿄행 막차…올림픽 남자축구 16개국 확정(종합)

송고시간2021-03-29 16:38

beta

북중미 축구의 '강호' 온두라스와 멕시코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행 막차를 탔다.

온두라스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할리스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U-23 대표팀과 '2020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올림픽 예선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2-1로 이겼다.

결승에 진출한 온두라스는 4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월 21일 스위스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올림픽 본선 조 추첨

'세계 최초 9회 연속 본선행' 한국, 조 추첨 1번 포트에 배정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에 성공한 뒤 기뻐하는 온두라스 U-23 대표팀 선수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에 성공한 뒤 기뻐하는 온두라스 U-23 대표팀 선수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북중미 축구의 '강호' 온두라스와 멕시코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행 막차를 탔다.

온두라스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할리스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 U-23 대표팀과 '2020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올림픽 예선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2-1로 이겼다.

북중미축구연맹 올림픽 예선 챔피언십에는 2장의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있고, 결승전에 오른 두 팀이 도쿄행 티켓의 주인이 된다.

결승에 진출한 온두라스는 4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반면 준결승에서 탈락한 미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3회 연속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선제골은 온두라스의 몫이었다.

전반 추가 시간 미국 골대로 투입된 크로스를 데닐 말도나도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리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후안 카를로스 오브레곤 주니어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온두라스는 후반 2분 만에 미국 골키퍼 데이비드 오초아의 실수를 틈타 결승골을 터트렸다.

미국의 수비수 에런 에레라가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했고, 오초아가 볼을 잡자 멕시코의 루이스 팔마가 압박했다.

오초아가 수비수에게 패스하려던 순간 볼이 팔마의 왼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반격에 나선 미국은 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잭슨 유아일의 오른발 중거리포로 추격을 시작했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올림픽 본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멕시코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멕시코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

(EPA=연합뉴스)

같은 경기장에서 이어 열린 또 다른 준결승에서는 멕시코가 캐나다를 2-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하며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차지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멕시코는 후반에만 2골을 내리퍼부어 캐나다의 첫 올림픽 출전의 꿈을 무너뜨렸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우승팀인 멕시코는 결승 진출로 3회 연속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됐다.

온두라스와 멕시코의 결승전은 31일 치러진다.

한편, 이날 북중미 예선에서 온두라스와 멕시코가 본선 진출을 확정하면서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에 나설 16개국이 모두 확정됐다.

아시아(3장)에서는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을 필두로 호주, 사우디아라비아가 출전하고,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나선다.

유럽(4장)은 프랑스, 독일, 루마니아 스페인이 출전권을 딴 가운데 오세아니아(1장)는 뉴질랜드로 정해졌다.

또 아프리카(3장)는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나서고, 남미(2장)에서는 아르헨티나, 브라질이 출전한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은 한국시간으로 4월 21일 오후 5시 스위스 취리히에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진행된다.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FIFA는 더불어 조 추첨에 대비해 본선 진출 16개국의 포트 배정도 공개했다.

16개국은 2000년~2016년 대회 5개 대회 성적(최근 대회 성적에 가산점)을 기준으로 1~4번 포트에 분산됐다.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브라질, 아르헨티나, 일본(개최국 자격)과 1번 포트에 포함됐다.

한국은 2000년 시드니 대회 9위, 2004년 아테네 대회 6위, 2008년 베이징 대회 10위, 2012년 런던 대회 3위(동메달), 2016년 리우 대회 5위 등 꾸준한 성적을 유지하고, 대륙별 예선 우승에 따른 보너스 점수를 받아 1번 포트에 포함됐다.

조 추첨은 1번 포트부터 차례로 진행된다. 개최국 일본은 A조 1번 자리에 먼저 배정된다. 더불어 같은 대륙연맹의 팀들은 같은 조에 배정되지 않는다.

◇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 포트 배정

▲ 1번 포트 = 한국, 일본, 브라질, 아르헨티나

▲ 2번 포트 = 멕시코, 독일, 온두라스, 스페인

▲ 3번 포트 = 이집트, 뉴질랜드, 코트디부아르, 남아공

▲ 4번 포트 = 호주, 프랑스, 루마니아, 사우디아라비아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