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이스북, 북미-인도네시아 새 해저 케이블 계획

송고시간2021-03-29 15:34

beta

페이스북은 구글 등과 협력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와 북미를 연결하는 2개의 해저 케이블을 놓을 계획이라고 29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에코'와 '비프로스트'로 명명된 2개의 태평양 횡단 해저 케이블을 건설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태평양을 통한 전체 해저 전송 능력이 70% 정도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자바해를 지나는 새로운 루트에 최초로 깔리게 될 이번 해저 케이블 건설과 관련해 동남아시아에 대한 중대한 투자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페이스북은 구글 등과 협력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와 북미를 연결하는 2개의 해저 케이블을 놓을 계획이라고 29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에코'와 '비프로스트'로 명명된 2개의 태평양 횡단 해저 케이블을 건설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태평양을 통한 전체 해저 전송 능력이 70% 정도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자바해를 지나는 새로운 루트에 최초로 깔리게 될 이번 해저 케이블 건설과 관련해 동남아시아에 대한 중대한 투자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미국과 인도네시아를 최초로 직접 연결하게 될 '에코'는 페이스북이 구글, 인도네시아 통신업체인 XL 악시아타와 함께 건설하며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프로스트'에는 인도네시아 텔콤셀의 자회사인 텔린과 싱가포르 대기업인 케펠이 참여하며 완공 목표 시기는 2024년이다.

인도네시아는 페이스북의 5대 국제시장 가운데 한 곳이다.

인도네시아 인터넷사업자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2억7천만명의 인도네시아 인구 중 73% 정도가 인터넷을 사용했지만, 대부분은 모바일 데이터를 통해 접속하고 있으며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 이용자는 10%에도 못 미쳤다.

페이스북은 지난해에도 인도네시아의 주요 20개 도시를 연결하는 3천㎞의 광섬유망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페이스북은 '태평양 초고속광케이블망'(Pacific Light Cable Network·PLCN)을 포함해 아시아와 전세계에서 광범위한 해저 케이블망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페이스북과 알파벳이 공동 추진하는 PLCN은 1만2천800㎞의 광통신 케이블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홍콩을 직접 연결하는 사업으로 미국 정부가 반대하고 있는 사업이다.

해저 케이블 설치선(船)이 해상에서 수중으로 해저 케이블을 설치하는 모습 [LS전선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저 케이블 설치선(船)이 해상에서 수중으로 해저 케이블을 설치하는 모습 [LS전선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