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이후 실직 경험, 비정규직이 정규직 5배

송고시간2021-03-29 16:00

beta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실직과 소득감소 등의 피해는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에 크게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 형태로 보면 정규직의 실직 경험은 7.2%였으나 비정규직은 35.8%로 약 5배 차이가 났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한 소득 변화에 대해 '소득이 줄었다'는 전체 응답은 34.8%로 나타났으나, 고용 형태로 따지면 비정규직(58.3%)이 정규직(19.2%)보다 3배 더 많은 실직을 경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장갑질119 설문조사…소득감소·휴직강요도 배 이상 차이

실업급여 수급자격 상담(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실업급여 수급자격 상담(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실직과 소득감소 등의 피해는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에 크게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갑질119와 공공상생연대기금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설문조사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이뤄진 이번 조사는 이달 17∼23일 전국 19세 이상 직장인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진행됐다.

조사에서 지난해 1월 코로나19 이후 실직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8.6%로 집계됐다. 고용 형태로 보면 정규직의 실직 경험은 7.2%였으나 비정규직은 35.8%로 약 5배 차이가 났다. 아울러 비노조원의 실직경험(20.4%)이 노조원(6.3%)보다 3.2배, 생산·서비스직(29.2%)이 사무직(8.0%)보다 3.6배 높았다.

[직장갑질119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직장갑질119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득 감소도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에서 두드러졌다. 지난해 1월과 비교한 소득 변화에 대해 '소득이 줄었다'는 전체 응답은 34.8%로 나타났으나, 고용 형태로 따지면 비정규직(58.3%)이 정규직(19.2%)보다 3배 더 많은 실직을 경험했다. 서비스직과 사무직, 5인 미만 사업장과 공공기관, 여성과 남성 간에도 1.5∼2.8배 차이가 났다.

비자발적 휴직 경험이 '있다'는 전체 응답은 21.3%로 나타났는데, 비정규직(35.5%)이 정규직(11.8%)보다, 서비스직(33.6%)이 사무직(12.4%)보다, 5인 미만(33.7%)이 대기업(15.6%)보다, 저임금(38.2%)이 고임금(6.9%)보다 많았다.

실직과 비자발적 휴직으로 실업급여와 법정 휴업수당을 받았다고 답한 근로자는 각각 24.2%, 28.2%에 불과했다.

현재 직장의 고용상태에 대해서는 '안정돼 있다'는 응답이 56.1%, '불안하다'가 43.9%로 직장인 절반 가까이가 고용불안을 느꼈다. 여기서도 정규직은 30.7%가 고용불안을 느끼는 반면, 비정규직은 정규직의 배가 넘는 63.8%가 고용불안을 체감했다. 노조원(19.0%)과 비노조원(49.5%), 사무직(31.8%)과 생산직(59.4%)·서비스직(54.0%), 대기업(38.0%)과 5인 미만(60.6%) 등의 격차도 크게 나타났다.

직장갑질119는 "코로나19 피해가 비정규직, 특수고용, 프리랜서, 저임금 노동자, 5인 미만 사업장에 집중되고 있다"며 "고용유지지원금, 무급휴직 지원금, 실업급여 등 제도는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고 사용자가 성실하게 신청을 해줘야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단체 대표 권두섭 변호사는 "정부는 지금이라도 고용보험제도 밖에 있는 실직, 소득감소를 겪은 모든 노동자와 취업자들에게 '재난실업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