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퀴어축제 반대' 서울시 공무원 성명은 차별"…인권위 진정

송고시간2021-03-29 10:47

beta

서울시 공무원들이 서울광장 퀴어축제 개최에 반대하는 성명을 낸 것은 성소수자 차별이자 인권침해라는 진정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제기됐다.

팀서울 무소속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2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 앞에서 진정서 제출 전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공무원 17인은 성소수자 혐오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팀서울에 따르면 서울시 공무원 17명은 2019년 5월 퀴어문화축제를 서울광장에서 개최하는 것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인권위원회 간판
국가인권위원회 간판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서울시 공무원들이 서울광장 퀴어축제 개최에 반대하는 성명을 낸 것은 성소수자 차별이자 인권침해라는 진정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제기됐다.

팀서울 무소속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29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 앞에서 진정서 제출 전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공무원 17인은 성소수자 혐오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팀서울에 따르면 서울시 공무원 17명은 2019년 5월 퀴어문화축제를 서울광장에서 개최하는 것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이듬해 4월 서울시인권위원회는 공무원들의 성명이 혐오표현이자 인권침해라고 판단했다.

이에 이들은 2020년 5월 서울시인권위 결정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을 걸었고, 지난 16일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서울광장 퀴어행사에 대한 입장 명확히 밝혀야'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는 "공무원 17명은 본인들의 성명이 정상적이며 건강한 의사표현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런 이야기를 하려면 당장 직을 내려놓으라"고 비판했다.

신 후보는 "공무원의 신분으로 익명 뒤에 숨어 성명을 내고 서울시 공식 인권기구의 판단과 결정에 정면으로 불복하는 것은 성소수자 시민들에게 있어 가장 직접적인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