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인비, 시즌 첫 출격 대회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종합)

송고시간2021-03-29 10:14

beta

'골프 여제' 박인비(33)가 올해 처음 출격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로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천60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박인비는 1∼4라운드 내내 단독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에 이르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PGA 투어 KIA 클래식서 완벽한 우승으로 통산 21승

박인비
박인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골프 여제' 박인비(33)가 올해 처음 출격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로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 아비아라 골프클럽(파72·6천609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공동 2위 에이미 올슨과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9언더파 279타)을 5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는 1∼4라운드 내내 단독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에 이르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27만달러(약 3억550만원).

지난해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이후 1년 1개월 만에 거둔 개인 통산 21번째 우승이다.

4승을 더하면 박세리(44·은퇴)가 보유한 한국인 LPGA 투어 최다승 기록인 25승과 타이를 이루게 된다.

KIA 클래식에서는 2010·2016·2019년 3차례 준우승만 했다가 11번째 출전인 올해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그래픽]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그래픽] LPGA 투어 한국(계)선수 우승 일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날 5타 차 단독 선두로 4라운드를 출발한 박인비가 6번홀까지 파를 지키는 사이, 톰프슨 등이 타수를 줄여 추격했다.

그러나 박인비는 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본격적으로 선두 굳히기에 들어갔다.

9번홀(파4)과 10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뽑아내 한때 추격자들을 7타 차로 따돌렸다.

하지만 12번홀(파4)에서 파 퍼트 놓쳐 첫 보기를 적어냈다.

13번홀(파4)에서도 보기를 적어냈다. 러프에서 친 두 번째 샷이 그린 뒤편 러프로 넘어가고, 세 번째 샷도 러프에 머물렀다. 박인비는 네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린 뒤 보기 퍼트로 잘 마무리했다.

위기를 잘 넘긴 박인비는 16번홀(파4) 티샷을 그린에 올린 뒤 이글을 잡아내 2타 달아났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우승을 지키는 데는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

지난해 12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이후 쉬었던 박인비는 3개월 만에 출전한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한국인 선수의 첫 우승이기도 하다.

앞서 제시카 코르다(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넬리 코르다(게인브리지 LPGA), 오스틴 언스(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등 미국 선수들이 대회를 휩쓸고 있었다.

박인비
박인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박인비는 한국인 LPGA 투어 최고령 우승 타이기록도 세웠다.

1988년 7월 12일생인 박인비는 이날 현지 기준으로 만 32세 8개월 16일을 맞았는데, 지난해 2월 9일 ISPS 한다 빅 오픈에서 박희영(34)이 한국인 최고령 우승 신기록을 기록했을 때와 같은 나이다.

올림픽 2연패 도전에도 파란불을 켰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는 이번 우승으로 올해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예약 수순에 들어갔다.

도쿄올림픽에는 6월 말 세계랭킹 기준으로 한 나라에서 상위 2명씩 출전할 수 있다. 세계랭킹 15위 내에 2명 이상의 선수가 들어 있는 나라는 15위 내에서 최대 4명 나갈 수 있다.

박인비는 세계랭킹 4위로,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 2위 김세영(28)을 이어 3번째로 랭킹이 높아 안정권에 있다. 세계랭킹 8위 김효주(26)가 뒤를 잇고 있다.

또 다음 주(4월 2∼5일)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을 앞두고 절정의 감각을 끌어 올려 메이저 개인 통산 8승 기대도 부풀렸다.

고진영
고진영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고진영은 이날 2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4위를 차지, 직전 대회인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수모를 씻어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LPGA 투어에 뛰지 않았던 김효주는 약 1년 4개월 만에 출전한 대회에서 이민지(호주)와 함께 5위(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차지했다.

유소연(31)과 양희영(32), 신지은(29), 허미정(32)은 최종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