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에즈운하 좌초 선박 부양 '안간힘'…뱃머리쪽 준설에 집중

송고시간2021-03-29 06:01

beta

이집트 수에즈 운하를 엿새째 가로막고 있는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Ever Given)호를 수로에서 꺼내기 위한 작업이 일요일인 28일(현지시간) 밤늦게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준설과 예인만으로 사고처리를 진행해온 운하 관리 당국은 배에 실려있는 컨테이너 등 화물을 내리기 위한 준비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에즈운하관리청(SCA)은 이날 저녁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 선박의 뱃머리가 박혀있던 제방에서 총 2만7천㎥의 모래와 흙을 퍼내고, 18m 깊이까지 굴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준설·예인으로 선체 부양 안 되면 월요일에 화물 내릴 수도

발 묶인 선박 369척…희망봉 우회 선박도 늘어

수에즈 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구난 작업
수에즈 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구난 작업

[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집트 수에즈 운하를 엿새째 가로막고 있는 컨테이너선 '에버 기븐'(Ever Given)호를 수로에서 꺼내기 위한 작업이 일요일인 28일(현지시간) 밤늦게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준설과 예인만으로 사고처리를 진행해온 운하 관리 당국은 배에 실려있는 컨테이너 등 화물을 내리기 위한 준비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에즈운하관리청(SCA)은 이날 저녁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 선박의 뱃머리가 박혀있던 제방에서 총 2만7천㎥의 모래와 흙을 퍼내고, 18m 깊이까지 굴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예인선이 진입해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선박의 선수쪽 제방을 넓게 파내는 한편, 배를 물에 띄우기 위해 굴착작업을 하고 있다고 SCA는 설명했다.

사고 선박의 기술관리 회사인 버나드 슐테 선박관리(BSM)는 추가로 투입된 2대의 대형 예인선이 이날 밤 선체 부양 작업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BSM은 "예인선들이 안전하게 자리를 잡으면 오늘 저녁 컨테이너선을 물에 띄우기 위한 시도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수에즈운하관리청 제공=연합뉴스]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수에즈운하관리청 제공=연합뉴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날 준설과 예인으로 선체를 물에 띄우기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배에 실린 화물의 일부를 내려 배의 무게를 줄이는 방법에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SCA와 구난업체 '스미트 샐비지'(Smit Salvage)는 크레인을 이용해 선체에 실린 컨테이너 중 일부를 하역하는 방안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화물 하역은 월요일 이전에는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이 로이터 통신에 전했다.

사고 선박 처리가 지연돼 엿새째 물길이 막히면서 운하를 이용하기 위해 대기 중인 선박 수는 369척으로 늘었다.

일부 선사들은 대체 노선으로 배를 돌리기도 했다.

세계 최대 규모인 덴마크 선사 머스크는 "이미 선박 15척의 항로를 바꿨다. 아프리카 최남단 희망봉을 거치는 시간이 수에즈 운하에서 줄을 서 대기하는 것과 비슷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비 7일째 수에즈운하 현장…18m 깊이 땅 파고, 예인선 투입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sz7QrY8LSw

희망봉을 경유할 경우 노선 거리가 약 6천 마일(약 9천650㎞)이 늘어남에도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이런 선택을 한 것이다.

2위 선사인 MSC도 최소 11척의 항로를 희망봉 경유로 돌리고 최소 2건의 선박을 돌려보냈다면서 "사고로 인해 항해 취소 사례도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MS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가뜩이나 공급망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사고가 엄청난 영향을 더할 것 같다"고 우려했다.

거대한 규모의 컨테이너선
거대한 규모의 컨테이너선

[epa=연합뉴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