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올해도 우울한 성주간…교황, 미사 집례 "약자 돌봐야"

송고시간2021-03-28 23:07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聖)주간이 시작되는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수 수난 성지주일 미사를 집례했다.

평소 같으면 수천 명이 성당 내부를 꽉 채웠을 텐데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참석자 수가 극소수로 제한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를 마친 뒤 훈화에서 충격에 휩싸인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인류가 시험에 처했다면서 가중되는 경제 위기를 걱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수 수난 성지주일 미사를 집례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수 수난 성지주일 미사를 집례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聖)주간이 시작되는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예수 수난 성지주일 미사를 집례했다.

미사에는 추기경 30여 명과 일반 신자 120여 명이 함께했다.

평소 같으면 수천 명이 성당 내부를 꽉 채웠을 텐데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참석자 수가 극소수로 제한됐다.

교황청이 있는 바티칸시국을 낀 이탈리아 로마는 바이러스 고위험지역(레드존)으로 지정돼 주민 외출 제한, 비필수 업소 폐쇄 등의 준 봉쇄 조처가 내려진 상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를 마친 뒤 훈화에서 충격에 휩싸인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인류가 시험에 처했다면서 가중되는 경제 위기를 걱정했다.

이어 고통받는 소외계층이 삶을 지탱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교황은 이날 지병인 좌골 신경통이 악화한 듯 눈에 띄게 다리가 불편한 모습이었다고 AP 통신 등은 전했다.

예수 수난 성지주일은 부활절 직전 주일로 예수가 예루살렘에 입성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가톨릭교회는 이날부터 부활절 전까지의 한 주를 성주간으로 정해 각종 예식을 거행한다.

다만, 올해도 코로나19 탓에 주요 예식이 취소되거나 규모가 크게 축소됐다.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힐 때까지 생의 마지막 시간을 기리는 성금요일(내달 2일) '십자가의 길' 예식은 2년 연속 로마 콜로세움 대신 성 베드로 광장에서 약식으로 진행된다.

또 성토요일의 부활 전야 미사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시행 중인 야간 통행금지(밤 10시∼다음날 오전 5시)를 피하고자 밤 9시가 아닌 저녁 7시 30분 시작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