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형준 선대위, 민주당 부산 비하발언 규탄대회 "싫으면 떠나라"

송고시간2021-03-28 15:05

beta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선대위는 보궐선거 열흘 전인 28일 부산시민공원에서 민주당 부산 비하발언 규탄대회를 열고 공세를 펼쳤다.

규탄대회에는 박형준 후보를 비롯해,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 김기현, 안병길, 황보승희, 김희곤, 박수영, 서병수, 이헌승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하 위원장은 "부산이 그렇게 싫습니까?"라며 "부산이 싫으면 마 떠나라"고 소리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병수 의원 "무능하고 위선적인 친북좌파 정부 심판하자"

박형준, 민주당 규탄하며 휴일 유세
박형준, 민주당 규탄하며 휴일 유세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8일 오후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 비하 발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28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선대위는 보궐선거 열흘 전인 28일 부산시민공원에서 민주당 부산 비하발언 규탄대회를 열고 공세를 펼쳤다.

규탄대회에는 박형준 후보를 비롯해,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 김기현, 안병길, 황보승희, 김희곤, 박수영, 서병수, 이헌승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은 "'부산이 초라하다'는 민주당 전 대표(이해찬), '부산이 한심하다'는 부산시당위원장(박재호), '부산이 환자'라는 후보(김영춘)"라고 말문을 열고 "이렇게 부산에 막말을 해도 무사할 줄 아느냐"고 되물었다.

하 위원장은 "부산이 그렇게 싫습니까?"라며 "부산이 싫으면 마 떠나라"고 소리쳤다.

이어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두고 "지난번 (부산시장 선거)에 김영춘이 오거돈에 (후보를) 양보했다"며 "오거돈 시장 탄생의 일등 공신이 김영춘"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랬으면 이번에 두 손 들고 벌서야 하는 것 아닌가, 반성하고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하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 민주당 후보가 없고, 박형준 비방만 한다"며 "이번 선거는 박형준 찬반 선거지 우리당 후보와 민주당 후보의 경쟁 선거가 아니다. 민주당은 지금 야당 연습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김기현 의원은 "3년 전 울산시장 선거 출마했을 때 청와대를 총동원해 공작 선거를 했다"며 "그 피해 당사자로서 또 한 번 부산에서 이와 같은 못된 짓을 반복하고 있는 게 눈에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부산시민을 바로 알지 않고서는 이런 흑색선전 반복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민공원서 휴일 유세
박형준 부산시민공원서 휴일 유세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8일 오후 부산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 비하 발언 규탄대회에 참석하기 전 시민들에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3.28 handbrother@yna.co.kr

서병수 의원은 김영춘 후보와 문재인 정권을 강하게 비판하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서 의원은 "제가 알기로 김영춘 후보는 학교 다닐 때부터 운동권, 좌파 운동을 해서 자기 손으로 한 번도 돈을 벌어보지 못한 사람"이라며 "경험이 없고, 돈 무서운 줄 모르고, 빚 무서운 줄 모르고,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박형준은 이론과 실전을 겸비한 가장 완벽한 경제시장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4월 7일 박형준을 압도적으로 뽑아주면 이 무능한 정부를 심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무능하고 위선적인 친북좌파"로 규정하고,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 인상을 거론하며 "공산주의에서나 하는 것이고 공산주의에서 해서 실패한 정책을 우리나라에 끌고 들어와서 자기들 이념을 우리 경제에 덮어씌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의겸 의원(전 청와대 대변인),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거론하며 "부동산 투기 혐의가 있다"고 한 데 이어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와 손혜원 의원을 지목해 "부동산 투기의 왕초"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들이 본을 보였기 때문에 LH 직원들이 겁도 없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전국 방방곡곡 돌아다니며 부동산 투기했다"며 "도덕적 해이가 땅에 떨어진 이 정부를 반드시 심판하자"고 호소했다.

박형준 후보는 이날 규탄대회에 앞서 김영춘 후보와 국제신문 토론회를 마치고 왔다고 하면서 "상대 후보(김영춘 후보) 질문이 전부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이라서 고맙더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의혹이 다 사실이 아니고 특혜나 불법이 없다는 것을 낱낱이 밝혀줬다"며 "결코 네거티브에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