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세 여아 머리맡에 끊어진 발찌…검·경 휴대전화 사진 확보

송고시간2021-03-28 10:59

beta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과 관련해 끊어진 발찌가 아기 머리맡에 있는 사진이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경찰은 28일 석씨와 주변인을 상대로 이 사진을 보여주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김모(22) 씨가 출산 후 아기를 돌보면서 휴대전화로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씨와 주변인 상대로 발찌 끊어진 경위 수사

구미 3세 여아 친모 석모 씨(가운데)
구미 3세 여아 친모 석모 씨(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과 관련해 끊어진 발찌가 아기 머리맡에 있는 사진이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경찰은 28일 석씨와 주변인을 상대로 이 사진을 보여주며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은 김모(22) 씨가 출산 후 아기를 돌보면서 휴대전화로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산부인과에서는 신생아에게 인적 사항을 담은 발찌를 부착한다.

경찰은 고의로 발찌를 풀거나 끊은 것으로 판단하고 김씨 어머니 석(48)씨가 신생아를 바꿔치기한 증거로 봤다.

또 김씨가 2018년 3월 30일 출산한 뒤 다음 날인 31일 석씨가 처음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석씨도 경찰조사에서 출산 다음 날부터 퇴원할 때까지 매일 산부인과를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직장 생활을 하던 석씨는 매일 퇴근 후 남편 김모 씨와 함께 산부인과를 찾아 딸 김씨와 아기를 살펴본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출산 후 1주일 후에 퇴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산부인과 측이 아기 혈액검사를 한 같은 해 4월 2일 이전에 바꿔치기한 것으로 보고 석씨는 물론 당시 산부인과 근무자들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산부인과 의원 기록상 아기의 혈액형은 A형이고, 김씨는 BB형, 김씨 전남편 홍씨는 AB형이어서 아기는 김씨나 홍씨 자녀가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