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양회, '쌍용C&E'로 사명 변경…"환경사업 비중 50%로 확대"

송고시간2021-03-28 12:00

beta

쌍용양회[003410]가 사명을 '쌍용C&E'로 바꾸고 환경사업 비중을 50% 수준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쌍용양회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26일 서울 중구 저동 본사에서 신규 사명 선포식을 열고 사명을 '쌍용C&E'로 변경했다.

새 사명인 '쌍용C&E'는 기업의 정체성인 '쌍용'을 유지하면서 시멘트(Cement)와 환경(Environment)의 영문 앞 글자를 딴 'C&E'를 더해 만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쌍용양회[003410]가 사명을 '쌍용C&E'로 바꾸고 환경사업 비중을 50% 수준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쌍용양회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26일 서울 중구 저동 본사에서 신규 사명 선포식을 열고 사명을 '쌍용C&E'로 변경했다.

새 사명인 '쌍용C&E'는 기업의 정체성인 '쌍용'을 유지하면서 시멘트(Cement)와 환경(Environment)의 영문 앞 글자를 딴 'C&E'를 더해 만들었다.

쌍용양회는 1962년 창사 이래 시멘트 사업에 주력해왔으니 사명 변경을 계기로 사업 영역을 환경 분야로 확장하고, 친환경 자원순환형 사회를 선도하는 종합환경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쌍용양회, '쌍용C&E'로 사명 변경…신규 사명 선포식
쌍용양회, '쌍용C&E'로 사명 변경…신규 사명 선포식

[쌍용C&E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용양회는 선포식에서 '그린2030'(Green2030) 비전을 발표하고, 올해부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본격화하겠다고 했다.

그린2030에는 ▲ 탈석탄, 친환경 자가발전 설비 마련 ▲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 ▲ 준법·윤리경영 등 ESG 경영 실천을 위한 전략과 목표를 담았다.

쌍용양회는 2025년까지 환경사업의 비중을 전체 이익(EBITDA)의 50% 수준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아울러 탈석탄을 실현하고,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도 이어가기로 했다.

쌍용양회는 2018∼2020년 약 1천억원을 투자해 시멘트 생산을 위해 사용하는 유연탄을 폐플라스틱 등 순환자원으로 대체하려 설비 개조와 인프라 구축에 나섰고, 이를 통해 2019년 150만t 수준이던 유연탄 사용량을 지난해 100만t 수준까지 줄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비전'과 그린뉴딜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2030년까지 유연탄을 폐플라스틱 등 순환자원으로 전량 대체하기 위한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홍사승 회장은 "친환경 사업 확대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동참하고 사회적 책임 이행과 경영 투명성 제고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