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항공사 하계 운항도 '먹구름'…코로나 영향 계속

송고시간2021-03-28 07: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여름도 항공사들의 운항 일정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최근 하계 운항 일정(3월 마지막 주부터 10월 마지막 주까지)을 확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CC, 국내선 강화…대한항공, 우즈베크 노선 취항

항공업계
항공업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여름도 항공사들의 운항 일정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최근 하계 운항 일정(3월 마지막 주부터 10월 마지막 주까지)을 확정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매달 운항 일정을 유동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대한항공[003490]은 다음달 국제선 110개 노선 중 35개 노선, 국내선 15개 노선 중 6개 노선을 운항한다. 국제선은 주 116회 운항하고, 국내선은 일 49회 운항한다.

일본 후쿠오카 노선 운항이 중단되고,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운항이 재개되면서 노선 수는 이달 초와 같다. 운항 편수는 이달 초 국제선 주 125회, 국내선 일 53회와 비교하면 다소 줄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4월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당시 국제선을 15개 노선만 운항하다가, 점차 확대했다. 최근에는 기존의 30%가량을 유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020560]은 다음달 국제선 기존 72개 노선 중 26개(주 86회), 국내선 기존 10개 노선 중 7개(일 45회) 노선을 운항한다.

이달 초 국제선 25개(주 83회), 국내선 7개(일 41회) 노선 운항과 비교한 큰 차이는 없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

저비용 항공사(LCC)들은 국제선 노선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국내선 노선을 강화하고 있다.

진에어[272450]는 하계 운항 일정의 국제선과 국내선 노선을 이달 초와 같은 6개, 14개로 계획했다. 다만 국내선 노선의 경우 운항 편수를 확대한다.

왕복 기준 김포~제주 노선은 주 119회, 제주~청주 주 42회, 제주~포항 주 14회, 제주~군산 주 14회, 제주~광주 주 21회, 제주~부산 주 28회, 제주~대구 주 42회 등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11월 계획된 동계 운항과 비교하면 김포~제주는 14회, 김포~울산은 7회 증편된다.

국제선 6개 노선을 운항하는 티웨이항공[091810]은 기존 김포~제주 등 6개 국내선에 부산~양양, 광주~양양 등 2개 노선 운항을 추가했다.

대구~제주는 일 9회, 청주~제주는 일 6회, 김포~부산은 주중 9회·주말 11회로 증편했다.

제주항공[089590]은 다음달 국제선 5개, 국제선 10개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운항 편수도 이달 초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LCC들이 국제선 마비로 국내선 운항에 집중하고 있지만,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항공사들의 국내선 공급이 늘어나면서 고객 유치를 위한 특가 이벤트 등 '출혈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항공사 관계자는 "국내선을 늘리고는 있지만, 한계가 있다"며 "항공사들도 올해 10월까지 지금과 상황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분석한다. 업계에서는 2024년은 되어야 여객 수요가 회복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