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상감염 확산…교회·방판업체·가족-지인모임서 확진자 잇따라

송고시간2021-03-27 15:19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 들 조짐을 보이면서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가족이나 지인모임, 직장, 교회 등 일상적 공간을 고리로 한 감염 사례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존 집단발병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어 방역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교회와 관련해 지난 22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교인 등 총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성남시 교회 13명, 용인시 교회 및 직장 관련 14명 감염

증평군 교회 27명, 강화 폐교서 합숙생활 방판업체 29명 확진

동해 일가족-식당 누적 30명…감염경로 '불명' 사례 26.9%

임시 선별검사소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 들 조짐을 보이면서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가족이나 지인모임, 직장, 교회 등 일상적 공간을 고리로 한 감염 사례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존 집단발병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어 방역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 강화 폐교서 합숙생활한 방문판매업체 29명 확진…물류센터·직장·가족-지인모임서도 감염자 추가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교회와 관련해 지난 22일 첫 확진자(지표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교인 등 총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용인시의 교회·직장 사례에서도 총 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충북 증평군의 한 교회와 관련해선 지난 25일 이후 교인 22명과 가족 4명 등 총 26명이 확진됐다. 지자체 집계로는 27명이다.

증평군은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자 자체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했다.

기존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는 양상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송파구 물류센터와 관련해 접촉자를 추적·조사하던 중 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27명으로 늘었다.

서울 관악구 직장 및 인천 집단생활 관련 확진자는 6명 더 늘어 총 23명으로 파악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인천 집단생활의 경우 의료기기나 건강보조식품 체험 및 판매자 교육 등을 위한 시설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종사자 등으로, 인천 강화군 길상면 폐교시설 등지에서 합숙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강화군에 따르면 방대본 집계 이후로도 확진자가 추가로 나와 현재 29명까지 늘어났다. 이 중 14명은 강화군에서, 나머지 15명은 관악구 등지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화성시의 한 일가족 및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2명 더 늘어 총 15명이 됐다.

◇ 비수도권 확진자도 증가세…감염경로 불명 사례 26.9%

수도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였던 비수도권에서도 최근 들어 확진자가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대전 서구의 한 주점 관련 확진자는 2명 더 늘어 총 12명이 됐고, 대덕구의 한 가족 및 지인모임과 관련해서는 지난 24일 이후 총 9명이 확진됐다.

코로나 검사…사회적 거리 두기 실종
코로나 검사…사회적 거리 두기 실종

(거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2일 경남 거제시 거제 한 병원 코로나 검사장에 많은 시민이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줄 서 있다. 2021.3.22 image@yna.co.kr

광주 동구의 노래연습장 관련 확진자는 16명으로 집계돼 직전보다 2명 늘었다.

대구 수성구의 한 병원과 관련해서는 7명이 추가돼 누적 25명이 됐고, 동구에 소재한 목욕탕에서는 현재까지 방문자, 종사자, 지인 등 총 17명이 감염됐다.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서는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54.7명이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산 서구의 냉장 사업체 관련 확진자는 7명 더 늘어 총 18명이 됐다.

진주시의 목욕탕(목욕탕 2번 사례)과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4명 더 늘어 누적 241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목욕탕 관련이 217명, 골프장 관련이 4명, 식품회사 관련이 20명이다.

거제시의 유흥업소 및 대우조선해양 관련 확진자는 7명이 추가돼 총 179명으로 늘었다. 이 사례의 확진자는 목욕탕 3곳과 유흥시설, 직장, 교회 등에서 나왔다.

강원에서는 동해시 일가족 및 음식점 관련 확진자가 16명 늘어 누적 30명이 됐다.

또 속초시의 어린이집 3곳을 잇는 사례에서도 3명이 더 나와 누적 확진자는 44명이다. 방대본은 어린이집 한 곳에서 감염이 발생한 뒤 교사모임을 통해 퍼졌고, 이후 다른 어린이집 두 곳으로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7%에 육박했다.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 6천102명 가운데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643명으로, 전체의 26.9%를 차지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