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측 "검찰 수사심의위 수사·기소 부결 존중한다"

송고시간2021-03-26 21:13

beta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은 26일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회의 결과에 대해 "수사심의위가 수사와 공소제기 안건에 모두 부결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 측은 "이날 심의 대상은 '수사 계속'과 '공소 제기' 여부였지 '불기소 처분 여부'가 아니었다"며 "수사심의위 지침에 따라 과반 찬성으로 의결하게 돼있는데 공소 제기 여부는 7인만 찬성한 만큼 과반수가 아니어서 공소 제기 안건도 부결된 것"이라고 했다.

위원 14명이 중 8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데 수사 계속 여부는 6명이 찬성했고, 기소 여부도 7명만 찬성한 만큼 수사심의위가 검찰이 주장하는 '수사 계속'과 '공소 제기'를 찬성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났다는 게 이 부회장 측 주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검 오늘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사건 심의
대검 오늘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사건 심의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가 열리는 2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1.3.2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은 26일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의 회의 결과에 대해 "수사심의위가 수사와 공소제기 안건에 모두 부결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앞서 수사심의위는 이날 표결 결과 현안위원 14명 중 8명은 검찰의 계속 수사에 반대했고, 나머지 6명은 찬성 의견을 냈다. 공소제기 여부와 관련해서는 찬반 의견이 각각 7명씩 동수로 맞섰다.

이 부회장 측은 "이날 심의 대상은 '수사 계속'과 '공소 제기' 여부였지 '불기소 처분 여부'가 아니었다"며 "수사심의위 지침에 따라 과반 찬성으로 의결하게 돼있는데 공소 제기 여부는 7인만 찬성한 만큼 과반수가 아니어서 공소 제기 안건도 부결된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검찰 수사심의위 운영지침 제15조 2항에는 '의견이 일치되지 않는 경우에는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위원 14명이 중 8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데 수사 계속 여부는 6명이 찬성했고, 기소 여부도 7명만 찬성한 만큼 수사심의위가 검찰이 주장하는 '수사 계속'과 '공소 제기'를 찬성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났다는 게 이 부회장 측 주장이다.

한편 검찰은 회의 결과에 대해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와 수사심의위 심의 의견을 종합해 최종 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