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변협, '변시 합격자 감축' 의견서 법무부에 제출

송고시간2021-03-26 19:51

beta

대한변호사협회가 다음 달 합격자 발표를 앞둔 변호사시험(변시)의 합격자 수를 대폭 줄여야 한다는 의견서를 법무부에 전달했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적정한 변시 합격자 수에 대한 의견과 근거를 정리한 의견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한변협은 국내 법률 시장과 인구, 변시 합격자에게 제공하는 실무 연수 실태 등을 고려해 연간 합격자를 1천200명 미만으로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변호사협회 표지석
대한변호사협회 표지석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가 다음 달 합격자 발표를 앞둔 변호사시험(변시)의 합격자 수를 대폭 줄여야 한다는 의견서를 법무부에 전달했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적정한 변시 합격자 수에 대한 의견과 근거를 정리한 의견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올해 초 10회 변시를 실시했으며 오는 4월 23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합격자 수는 법무부 산하의 변호사시험관리위원회가 결정한다.

변시 합격자 수는 7회(2018년 발표) 1천599명에서 8회(2019년) 1천691명, 9회(2020년) 1천768명으로 매년 증가세다.

대한변협은 국내 법률 시장과 인구, 변시 합격자에게 제공하는 실무 연수 실태 등을 고려해 연간 합격자를 1천200명 미만으로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다.

변시 합격자는 6개월 동안 법무법인 또는 정부 기관에서 실무수습 교육을 이수하거나 대한변협에서 실무 연수를 받아야 하는데, 합격자 수가 너무 많아 실무 연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다는 게 변협의 주장이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인구가 약 2배, 법률시장 규모가 3배에 달하는 일본은 매년 변호사를 1천명 배출한다"며 합격자 수가 지나치게 많다고 강조했다.

반면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학생들은 대한변협의 정원 감축에 "사다리 걷어차기"라고 비판하며 최근 서울 강남구 대한변협 회관 앞에서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