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감염 생후 7개월 아기 돌보는 伊간호사…감동 사진 화제

송고시간2021-03-26 19:50

beta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병상에 있는 생후 7개월 된 아기와 함께 하는 간호사 사진이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보호복을 착용한 간호사가 병상에 있는 영아와 함께 놀아주는 모습이 담겼다.

26일(현지시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기는 이달 초 코로나19 감염으로 중부 마르케주 안코나의 한 어린이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감염된 7개월 된 아기와 간호사. [ANSA 통신]

코로나19 감염된 7개월 된 아기와 간호사. [ANSA 통신]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병상에 있는 생후 7개월 된 아기와 함께 하는 간호사 사진이 현지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에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보호복을 착용한 간호사가 병상에 있는 영아와 함께 놀아주는 모습이 담겼다.

26일(현지시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기는 이달 초 코로나19 감염으로 중부 마르케주 안코나의 한 어린이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는 소화기관에 문제가 생겨 내과 수술을 받았다고 한다. 영유아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코로나19 합병증 가운데 하나다.

더 안타까운 점은 아기의 엄마도 코로나19 감염으로 자가 격리돼 병원에서 아기를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병원 측은 아기가 의료진의 도움으로 수술을 잘 견디고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엄마를 안심시키고자 이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해당 사진은 바이러스와 싸우는 이탈리아의 현 상황을 상징하는 이미지로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빠르게 퍼지며 화제가 됐다.

아기 엄마는 "의료진의 인간애와 전문성을 보여주는 사진"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25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3천696명, 사망자 수는 460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346만4천543명, 10만6천799명으로 집계됐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