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접종 한달 76만7천451명 접종…내달부터 75세 이상도 시작

송고시간2021-03-27 04:45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달 26일 시작된 지 한 달을 맞았다.

2∼3월 우선 접종 대상자의 6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친 가운데 다음 달부터는 고위험군인 만 75세 이상 364만명이 접종에 나선다.

2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총 76만7천451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속도 빨라질듯…수급불안-예상보다 저조한 접종 희망률 '변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달 26일 시작된 지 한 달을 맞았다.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등 두 종류의 백신으로 진행 중인 '접종 여정'은 몇 차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대체로 큰 차질없이 순항하고 있다.

2∼3월 우선 접종 대상자의 6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친 가운데 다음 달부터는 고위험군인 만 75세 이상 364만명이 접종에 나선다.

그러나 2분기 접종 대상자가 대폭 늘어나는 상황에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데다 백신 효능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변이 바이러스까지 확산하고 있어 향후 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 백신접종 본격화…"1946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다음 달부터 접종"

2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총 76만7천451명이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70만7천481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5만9천970명이다.

이는 올해 2∼3월 우선 접종 대상자(122만7천937명)의 약 62.5%에 달한다.

시설별로 보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종사자의 접종률은 각각 86.5%, 89.7%로 90%에 육박했다.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의 경우 대상자의 74.4%가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의료진의 접종률은 93.7%로 가장 높았다. 특히 3천833명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다.

반면 지난 23일부터 뒤늦게 접종이 시작된 요양병원 65세 이상 입소·종사자의 접종률은 27.3%였다. 아직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은 요양시설은 65세 이상의 접종률이 3.6%에 그쳤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다음 주부터는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우선 30일부터는 요양시설의 65세 이상 입소·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본격화된다. 요양시설 내 접종 대상자는 총 16만9천683명으로, 이 중 약 78%에 해당하는 13만2천303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요양시설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사용해 접종이 이뤄지는 데 보건소 방문팀 또는 해당 요양시설과 계약한 의사가 방문해 접종하거나 지역 보건소에서 접종을 하게 된다.

다음 달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층을 시작으로 일반인에 대한 접종도 시작된다.

1946년 12월 31일 이전에 출생한 75세 이상 어르신은 4월 첫 주부터 순차적으로 백신을 맞는다. 지난달 주민등록 통계를 기준으로 대상자는 363만9천517명으로 추정된다.

◇ AZ·화이자 백신 제외하곤 2분기 도입 계획 미정…백신수급 상황 촉각

이런 가운데 정부는 향후 접종계획에 따라 필요한 물량을 안정적으로 수급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화이자와 직접 계약한 백신 1천300만명분 가운데 1차 25만명분(50만회분)은 지난 24일 국내에 도착해 전국 지역접종센터 22곳으로 배송됐다. 2차 25만명분은 오는 31일을 전후해 들어온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추가로 도입된다.

추진단에 따르면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확보한 물량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약 34만5천명분(69만회분)의 운송 절차가 이달 31일께 네덜란드 현지에서 시작된다.

현지 통관, 운송 등에 적어도 2∼3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에는 4월 초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코로나19 예방접종 2분기 시행계획
[그래픽] 코로나19 예방접종 2분기 시행계획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올해 4∼6월에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대상자와 이들이 맞게 될 백신 종류, 접종 규모 등을 담은 '2분기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15일 발표했다.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백신접종의 시계가 한층 빨라지겠지만 우려도 여전하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를 제외한 나머지 백신의 도입 일정이 아직 구체화하지 않은 탓이다.

2분기부터 순차 도입될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는 초도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얀센 백신을 만든 존슨앤드존슨(J&J) 측이 당초 계약보다 적은 50만명분 미만의 물량을 2분기에 공급하겠다는 통보를 우리 측에 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추진단은 구체적인 확인 없이 "공급 물량 및 시기 등은 협의 중"이라고만 밝혔다.

더욱이 일부 국가에서는 백신부족 우려로 '수출 제한' 카드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추진단은 이와 관련해 "정부는 상반기 백신 조기 도입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월별 도입 물량의 경우 구체적인 도입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공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 논란이 여전한 가운데 접종률이 예상보다 낮을 수도 있다는 점도 걱정거리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지난 17∼18일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를 한 결과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힌 968명 가운데 '예방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68%에 그쳤다. 12.9%는 '접종을 받지 않겠다'고 응답했고,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19.1%였다.

접종 의향 68%는 정부의 기대치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정부는 오는 9월까지 국민 70%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은 상태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