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도시 투기의혹…86억원대 땅 소유 건축업자 일가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1-03-26 14:56

beta

인천과 경기 부천 일대에서 벌어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86억원대 신도시 토지를 소유한 일가를 상대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농지법 및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토지주인 60대 남성 A씨 일가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건축업자로 알려진 A씨는 2018년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 부지 10필지를 2018∼2019년께 매입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족 4명 계양·대장지구 10필지 2년간 집중 매입…자금 80% 대출

농업경영계획서 허위 작성 등 혐의…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도 수사

'우리는 개발을 원치 않는다'
'우리는 개발을 원치 않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인천과 경기 부천 일대에서 벌어진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86억원대 신도시 토지를 소유한 일가를 상대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농지법 및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토지주인 60대 남성 A씨 일가의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A씨 일가의 자택뿐 아니라 그의 부동산 거래에 관여한 공인중개사 사무실 4곳에도 수사관 24명을 보내 각종 토지 매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건축업자로 알려진 A씨는 2018년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사업 예정지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 부지 10필지를 2018∼2019년께 매입하는 과정에서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작성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일부 신도시 예정 부지를 60대 아내와 30대 자녀 등 가족 3명과 함께 지분을 나눠 매입했으며 당시 매입가는 10필지를 모두 합쳐 86억원에 달했다.

A씨 일가는 2년에 걸쳐 집중적으로 신도시 예정 부지를 사들이기 위해 매입 비용의 80% 이상을 은행 등지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동안 분석한 A씨의 토지 거래 현황 자료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자료를 검토한 뒤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3기 신도시 발표 전에 미공개 정보를 입수했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다.

또한 A씨가 가족의 이름으로 부동산을 취득해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정황이 있는지도 확인할 예정이다.

A씨가 토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공인중개사들의 불법 알선 행위가 있었는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A씨와 계양구의회 소속 B(62) 의원 등 토지 거래자 8명을 입건하고 25명을 내사하고 있다.

이들 중 2018년 1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와 부천 대장지구 일대의 토지 소유주는 모두 31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공무원 신분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반 토지 거래자라도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어 압수수색을 했고 그 부분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