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유엔 인권결의, 허위 문서장…끝까지 강경 대처할 것"

송고시간2021-03-26 11:55

beta

북한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유엔이 채택한 북한 인권결의안에 전방위로 반발하며 강경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26일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이 인권보호·증진 견지에서 논의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위 문서장"이라며 이를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다.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적대 세력들의 비열한 대조선(대북) '인권' 모략 책동에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끝까지 강경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제네바 北대표부도 공보문 발행…"피고석 앉아야할 장본인은 인권결의 제안국"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유엔이 채택한 북한 인권결의안에 전방위로 반발하며 강경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26일 북한 외무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 연설에서 "(북한 인권) 결의안이 인권보호·증진 견지에서 논의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허위 문서장"이라며 이를 전면 배격한다고 말했다.

한 대사는 북한인권결의안이 탈북민의 증언에만 의존하고 있다며 "유럽동맹(EU)이 결의안에서 내세우는 '증거'란 범죄자들인 '탈북자' 쓰레기들이 저들의 더러운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쏟아낸 거짓 증언 뿐"이라고 주장했다.

인권결의안을 제안한 EU를 비롯해 서방국가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그는 "유럽동맹과 서방에 의해 벌어지는 결의안 채택 놀음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연장이며 근저에는 '인권보호'의 미명 하에 우리 국가사회 제도를 전복하려는 불순한 정치적 기도가 깔려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인권 재판관' 행세를 하는 나라들이야말로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 범죄국"이라며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서방 나라들의 인권상황을 문제시하는 결의가 단 한 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유엔 인권이사회 발언하는 한대성 북 대사
유엔 인권이사회 발언하는 한대성 북 대사

[제네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주 제네바 북한 대표부도 공보문을 내고 "상설대표부는 유엔 인권이사회 제46차 회의에서 강압 채택된 불법·무법의 정치적 모략문서인 반공화국 '인권결의'를 전면부정,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우리는 적대 세력들의 비열한 대조선(대북) '인권' 모략 책동에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끝까지 강경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보문은 "인권범죄 재판장의 피고석에 앉아야 할 장본인은 다름 아닌 반공화국 '인권결의' 발기국들 자신"이라며 인종차별과 타민족 배척, 이슬람교 증오, 총기 범죄, 경찰의 탄압 등 서방의 인권 문제를 나열했다.

공보문은 유엔 인권이사회를 향해서도 공정성과 객관성을 잃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유엔총회 '북한 인권결의안(CG)
유엔총회 '북한 인권결의안(CG)

[연합뉴스TV 제공]

북한은 최근 국제사회의 인권문제 지적에 대사 연설과 외무성 대변인 인터뷰, 글 게재 등을 통해 반발하고 있다.

앞서 22일 EU가 정경택 국가보위상과 리영길 사회안전상, 중앙검찰소 등을 상대로 인권제재를 부과하자 외무성 대변인이 "정치적 도발"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21일에는 외무성이 홈페이지에 3편의 글을 연달아 싣고 "서방의 인권유린 실상이야말로 국제사회가 바로잡아야 할 초미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 대사 역시 인권결의안 초안이 제출된 직후인 지난 9일과 12일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인권 문제로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발언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