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단속에 '운전자 바꿔치기'…잡고보니 동승자가 더 취해

송고시간2021-03-26 11:47

beta

음주운전 단속 현장이 보이자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일행이 나란히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41·남)씨와 B(39·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1시 10분께 남양주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를 운전하고 가다 불암산요금소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하는 것을 발견하고 B씨와 자리를 바꿔 앉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북부경찰, 2명 모두 입건…전날 이들 포함 14명 단속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음주운전 단속 현장이 보이자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일행이 나란히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41·남)씨와 B(39·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1시 10분께 남양주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를 운전하고 가다 불암산요금소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하는 것을 발견하고 B씨와 자리를 바꿔 앉았다.

단속 때문에 차량이 길게 밀려 있는 사이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것이다.

그런데 주변에 있던 한 차량 운전자가 이를 알아채고 112에 신고했고, 이들의 범행도 바로 들통났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정지 수치에 해당하는 0.03% 이상 0.08% 미만이었다.

B씨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8%를 훨씬 넘어선 만취 수준의 상태였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로 약 25㎞를 운전해 왔으며, B씨는 단속 현장 앞에서 약 50m를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이미 음주운전 전력이 있어 이번에 적발되면 운전면허가 취소될 것을 우려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112 신고 직후 바로 현장 근무자를 통해 해당 차량을 정지시키고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북부경찰은 지난 25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동안 고속도로 주요 진출로 등 14곳에서 단속 활동을 벌여 이들을 포함해 14명을 적발했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