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 미사일 발사에 "별도 입장 밝히기 어렵다"

송고시간2021-03-26 11:05

beta

통일부는 2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별도의 공식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차덕철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일 가능성, 이에 따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는 이미 한미 국방·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분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통일부에서 공식적인 정부 입장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어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통일부도 이와 같은 입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SC 우려 표명과 같은 입장…탄도미사일 여부 등은 외교·군 당국에 확인해야"

브리핑하는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브리핑하는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3.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통일부는 2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별도의 공식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차덕철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탄도미사일일 가능성, 이에 따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여부는 이미 한미 국방·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분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통일부에서 공식적인 정부 입장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어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통일부도 이와 같은 입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지난 25일 오전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신형전술유도탄 2발을 시험 발사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임을 확인했다.

차 부대변인은 아직도 정부 입장은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인 것인지를 묻자 "군 당국의 설명을 반복해서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통일부에서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외교 당국과 군 당국을 통해 정부의 공식적 입장을 확인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KRdw7O1VLs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