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발사한 이스칸데르 개량형…핵 탑재해 남한 전역 타격 가능

송고시간2021-03-26 11:24

beta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대남용으로 평가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초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 선보인 이후 첫 시험발사가 이뤄진 것으로, 사거리가 늘고 파괴력은 더 키운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6일 공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사진을 보면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된 KN-23 개량형과 외형이 같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거리·파괴력 향상…'2.5t 탄두'면 핵탄두 탑재 가능

탄두 중량 줄이면 일본까지 닿을 수도…북, 일부 제원 과장 가능성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개량형 이스칸데르 추정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개량형 이스칸데르 추정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2021.3.2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대남용으로 평가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초 노동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 선보인 이후 첫 시험발사가 이뤄진 것으로, 사거리가 늘고 파괴력은 더 키운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6일 공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사진을 보면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된 KN-23 개량형과 외형이 같다.

또 당시 공개된 것과 같은 바퀴가 5축인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발사됐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사된 개량형의 경우 2019년 북한이 첫선을 보인 기존 KN-23보다 동체부가 약 1m가량 늘어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동체가 길어졌다는 것은 사거리를 늘렸다는 의미가 된다.

실제 북한은 이날 KN-23 개량형이 "조선 동해상 600㎞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2019년 5월 기존 KN-23의 첫 시험발사 당시 사거리인 240km의 2.5배 수준이다.

[그래픽] 25일 북한이 발사한 신형전술유도탄
[그래픽] 25일 북한이 발사한 신형전술유도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다만 사거리가 600km였다는 북한의 주장은 전날 한국과 일본 군 당국이 발표한 사거리 450km와 150km가량이나 차이가 난다는 점에서 북한이 실제보다 과장해 발표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KN-23의 경우에도 북한은 사거리 240km에서 시작해 점차 사거리를 늘려가며 시험 발사했는데, KN-23 개량형의 첫 시험발사에서 600㎞를 쏜다는 건 일반적이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합참 관계자는 사거리 450km라고 밝힌 데 대해 "탐지자산 정보를 토대로 설명하고 평가한 것으로, 현재 한미 정보당국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KRdw7O1VLs

중요한 것은 북한 주장의 진실 여부를 떠나 KN-23 개량형의 사거리가 KN-23보다 늘어난 것은 분명해 보인다는 점이다.

사거리 600㎞면 남한 전역이 타격권에 들어간다. 청주비행장의 F-35A, 대구비행장의 F-15K 전투기 등 유사시 출격하는 대북 억제전력은 물론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는 패트리엇 기지와 성주 사드기지도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더구나 탄두 중량을 줄이면 사거리가 늘어 주일미군기지까지 사정권에 들어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탄두 중량이 2.5t"이라고 했는데, 이 정도면 전술핵 탑재도 가능하다.

북한 주장대로라면 한국이 최근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진 현무 계열 탄도미사일인 현무-4(탄두 중량 2t)보다도 무거운 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

사거리 800km, 탄두 중량 2t인 현무-4는 미국의 전술 핵무기급에 버금가는 고위력의 파괴력을 갖춰 '괴물 미사일'로 불리는데, 이보다도 파괴력이 클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개량형의 발사대 차폭이 기존과 큰 차이가 없어 직경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탄두 중량 2.5t'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류성엽 21세기 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2.5t은 무리가 아닐까 싶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대형화했을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관통형 탄두 테스트 사례가 있어 정밀 분석이 필요하고, 국가 및 군 주요 방호시설 공격용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에 발사된 개량형의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 특성도 주목된다.

풀업 기동 시 요격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지만, 군은 최근 개발한 중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천궁-2와 패트리엇(PAC-3), PAC MSE 등으로 충분히 요격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