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신 중 카페인 섭취, 저체중아 출산 위험"

송고시간2021-03-26 10:33

beta

임신 중 카페인을 소량 섭취해도 체중이 적고 키가 작은 아기를 출산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아동건강·인간발달 연구소(NICHHD)의 카테리네 그란츠 교수 연구팀이 임신 여성 총 2천여 명이 대상이 된 12건의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5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신 중 커피
임신 중 커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중 카페인을 소량 섭취해도 체중이 적고 키가 작은 아기를 출산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아동건강·인간발달 연구소(NICHHD)의 카테리네 그란츠 교수 연구팀이 임신 여성 총 2천여 명이 대상이 된 12건의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5일 보도했다.

이들은 임신 10~13주에 혈액 샘플이 채취돼 카페인과 카페인이 체내에서 분해될 때 생성되는 파라잔틴(paraxanthine) 수치가 측정됐다.

이들은 또 임상시험 전 한 주 동안 그리고 임신 내내 주기적으로 커피, 홍차, 탄산음료, 에너지 음료 등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를 얼마나 마셨는지를 보고했다.

카페인 혈중 수치가 가장 높았던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카페인 수치가 제로이거나 아주 미미한 여성이 낳은 아기보다 체중이 평균 84g 적고 키가 0.44cm 짧으며 머리둘레도 0.28cm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카페인을 임신 중 하루 50mg(커피 머그잔 0.5잔) 섭취한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은 여성이 낳은 아기보다 체중이 평균 66g 적고 허벅다리 둘레도 0.32cm 짧았다.

이유는 카페인이 자궁과 태반의 혈관을 수축시켜 태아에게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면서 태아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믿어진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카페인은 또 태아의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교란, 출생 후 급속하게 체중이 불어날 수 있으며 이것이 나중에 비만, 심장병, 당뇨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영국 국민 보건 서비스(NHS: National Health Service)는 임신 중 카페인 섭취를 하루 200mg(머그잔으로 인스턴트 커피 2잔) 이하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필터 커피는 머그잔 하나에 카페인이 140mg, 홍차는 75mg 들어있다.

이 밖에 콜라 1캔에는 카페인이 40mg, 에너지 음료는 최대 80mg, 초콜릿 한 개(50g)에는 25mg 미만, 밀크 초콜릿 한 개(50g)에는 10mg 미만이 들어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