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5월말까지 4차 재난지원금 예산 80% 이상 지급 목표

송고시간2021-03-26 10:27

beta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편성된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주요 현금지원사업(4차 재난지원금)은 5월 말까지 7조3천억원 예산의 80% 이상을 지급하도록 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추경 집행계획을 수립해 확정했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80만명에게 50만∼100만원을 주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4천500억원)은 이날부터 신청을 받아 30일부터 지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상공인 자금 29일, 고용안정지원금 30일 지급 시작

제2차 긴급 재정관리 점검회의
제2차 긴급 재정관리 점검회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긴급 재정관리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3.26 hkmpooh@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편성된 소상공인 버팀목 플러스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주요 현금지원사업(4차 재난지원금)은 5월 말까지 7조3천억원 예산의 80% 이상을 지급하도록 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추경 집행계획을 수립해 확정했다.

안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483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에 대해서는 가장 먼저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385만명에게 100만∼500만원을 주는 버팀목 플러스 자금(6조7천억원)은 오는 29일부터 신청과 지급을 개시한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와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80만명에게 50만∼100만원을 주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4천500억원)은 이날부터 신청을 받아 30일부터 지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2차와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때처럼 이번 4차 재난지원금도 대상자 데이터베이스(DB)에 포함돼있는 사람은 별도 서류 제출 없이 간단한 신청 절차만 거치면 자금을 받을 수 있다.

법인택시·전세버스 기사 11만5천명에게 주는 70만원 지원금(805억원)은 다음달 초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와 검증을 거친 뒤 5월 초부터 지급한다.

방문·돌봄종사자 6만명에게 주는 50만원 지원금(300억원)도 신청은 다음달 초에 받지만 지급은 5월 중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현금지원사업은 아니지만 25만5천개 일자리 창출을 위한 1조8천억원 예산은 4월 중순부터 집행을 시작해 청년, 신중년, 여성 등에 일자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