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대 위기 맞은 박나래 "죄송한 마음뿐" 자필 사과(종합)

송고시간2021-03-26 09:37

beta

젊은 여성들을 주축으로 한 확고한 팬덤 하에 승승장구해온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예능에서의 성희롱 발언으로 활동 중 최대의 위기를 맞자 결국 자필 사과문까지 냈다.

박나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께 죄송한 마음뿐이다. 앞으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나래 개그우먼
박나래 개그우먼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젊은 여성들을 주축으로 한 확고한 팬덤 하에 승승장구해온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예능에서의 성희롱 발언으로 활동 중 최대의 위기를 맞자 결국 자필 사과문까지 냈다.

박나래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 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께 죄송한 마음뿐이다. 앞으로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나래 자필사과문
박나래 자필사과문

[박나래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나래는 앞서 CJ ENM이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을 소개하면서 성희롱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는 '암스트롱맨'이라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 성기 모양을 만들었고 장난스럽게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제작진과 소속사가 사과했으나, 박나래에 대한 비판 여론이 가라앉지 않고 그가 출연 중인 MBC TV '나 혼자 산다'와 '구해줘 홈즈' 등에서도 하차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라 결국 팬들을 향해 직접 사과하게 됐다.

lis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xtoU5GVs6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