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3시간 18분 접전 끝에 패배…마이애미오픈 1회전 탈락

송고시간2021-03-26 07:17

beta

권순우(79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오픈(총상금 334만3천785 달러) 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일리야 이바시카(116위·벨라루스)에게 1-2(6-7<4-7> 7-6<7-4> 6-7<3-7>)로 분패했다.

타이브레이크 2-2에서 내리 4실점 하며 패색이 짙어졌고, 결국 3시간 18분의 대접전 끝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순우
권순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79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이애미오픈(총상금 334만3천785 달러) 단식 1회전에서 탈락했다.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일리야 이바시카(116위·벨라루스)에게 1-2(6-7<4-7> 7-6<7-4> 6-7<3-7>)로 분패했다.

권순우는 마지막 3세트 게임 스코어 5-6으로 뒤진 상황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승부를 타이브레이크로 끌고 가는 데는 성공했다.

그러나 타이브레이크 2-2에서 내리 4실점 하며 패색이 짙어졌고, 결국 3시간 18분의 대접전 끝에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이날 권순우는 서브 에이스 수에서 3-20으로 크게 열세를 보인 것 치고는 내용 면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서브 최고 시속은 권순우가 199.2㎞, 이바시카는 210.5㎞였다.

권순우는 이로써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단식 본선 첫 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1년에 9차례 열리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는 4대 메이저 대회 다음 등급에 해당한다.

권순우는 4대 메이저 대회에서는 지난해 US오픈에서 단식 본선 2회전까지 올랐으나 마스터스 1000시리즈 단식 본선에서는 아직 승리가 없다.

권순우는 유럽으로 이동, 4월 초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개막하는 ATP 투어 안달루시아오픈(총상금 40만8천800 유로)에 출전한다.

권순우는 안달루시아오픈부터 시작하는 클레이코트 시즌을 치르면서 5월 말 프랑스오픈을 대비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