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법원, '전처 폭행 논란' 조니 뎁 항소 요청 기각

송고시간2021-03-25 21:05

beta

영국 법원이 명예훼손 소송과 관련해 미국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57)의 항소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과 스카이뉴스 등은 25일(현지시간) 런던 항소법원이 "원심 판결은 완전하고 공정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뎁 측은 전 부인 앰버 허드(34)가 이혼합의금으로 받은 700만 달러(약 79억4천만원)를 모두 자선단체에 기부했다는 진술이 거짓임을 입증할 새로운 증거를 확보했다며 항소 신청 이유를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심이 충분한 설명 제시…항소 요청에 설득력 있는 이유 없어"

"아내 안 때렸다" 명예훼손 재판 나서는 조니 뎁
"아내 안 때렸다" 명예훼손 재판 나서는 조니 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영국 법원이 명예훼손 소송과 관련해 미국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57)의 항소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과 스카이뉴스 등은 25일(현지시간) 런던 항소법원이 "원심 판결은 완전하고 공정했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뎁 측은 지난해 11월 나온 런던고등법원 판결이 "명백하게 잘못됐다"면서 지난 18일 항소심을 열어줄 것을 요청했다.

뎁 측은 전 부인 앰버 허드(34)가 이혼합의금으로 받은 700만 달러(약 79억4천만원)를 모두 자선단체에 기부했다는 진술이 거짓임을 입증할 새로운 증거를 확보했다며 항소 신청 이유를 덧붙였다.

그러나 런던 항소법원 재판부는 "원심이 충분한 설명을 제시했다"면서 "위법성에 대한 착오나 접근법 오류로 다툴만한 여지가 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순전히 사실심과 관련해 판결을 뒤집도록 법원을 설득하는 건 쉽지 않다"면서 "재판을 열어야 할 설득력 있는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앰버 허드, 조니 뎁 명예훼손소송 런던 법정 출석
앰버 허드, 조니 뎁 명예훼손소송 런던 법정 출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영국 대중지 더선의 주필인 댄 우튼은 2018년 4월 기사에서 뎁이 결혼생활 당시 허드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그를 '아내 폭행범'(wife beater)으로 묘사했다.

이에 뎁은 폭행 혐의를 극구 부인했으며, 더선의 발행인인 뉴스그룹뉴스페이퍼(NGN)와 우튼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해 7월 뎁과 허드는 런던고등법원에서 열린 3주간의 재판에 소송 당사자와 증인으로 출석해 막장 폭로전을 펼쳤다.

허드는 뎁이 자신을 주먹으로 치고 술병을 던지는 등 신체 및 언어폭력을 일삼았다면서 "그가 나를 죽이려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뎁에게 무릎으로 등을 짓눌리고 머리를 맞는 등 "인질극을 당하는 느낌이었다"고 진술했다.

반면 뎁은 허드가 바람을 피워 부부관계를 먼저 망가뜨렸으며, 허드가 그에게 죄를 덮어씌우기 위해 상처를 입은 것처럼 꾸몄다고 반박했다.

지난해 11월 런던고등법원은 허드가 주장한 14건의 폭행 혐의 중 12건을 인정했고, "NGN은 그들이 발간한 기사가 '대체로 사실'임을 보여줬다"면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뎁과 허드는 2009년 영화 '럼 다이어리'를 촬영할 때 만나 2011년 영화 프로모션 행사를 통해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이후 2015년 2월 결혼했지만 18개월 만에 이혼에 합의했다.

뎁은 허드가 2018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과 관련해서도 명예훼손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