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량 뒤편에 개를 매달고 시속 60∼80㎞로 달려

송고시간2021-03-25 17:54

beta

차량 뒤쪽에 개를 매달고 달려 죽게 한 사건이 발생하자 동물보호단체가 차량 운전자를 고발했다.

25일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 38분께 상주시 내서면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차량 뒤편에 끈으로 개를 묶어 달리다가 죽게 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고발장에서 "제보자의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어디서부터인지 모르지만, 시속 60∼80km로 달려 개의 다리 4개는 다 뭉개져서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다"며 "호흡곤란과 과다 출혈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결국 처참히 죽게 해…동물보호단체 경찰에 고발

"죽을 때까지 달렸나…"
"죽을 때까지 달렸나…"

(상주=연합뉴스) 경북 상주에서 승합차에 매달린 개 한 마리가 운전자의 학대로 처참하게 죽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동물보호단체는 이 개가 죽기 직전까지 시속 60∼80km로 보이는 차의 속도를 따라잡으며 달렸을 것으로 추측했다. 2021.3.25. [동물자유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uck@yna.co.kr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차량 뒤쪽에 개를 매달고 달려 죽게 한 사건이 발생하자 동물보호단체가 차량 운전자를 고발했다.

25일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 38분께 상주시 내서면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차량 뒤편에 끈으로 개를 묶어 달리다가 죽게 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고발장에서 "제보자의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어디서부터인지 모르지만, 시속 60∼80km로 달려 개의 다리 4개는 다 뭉개져서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다"며 "호흡곤란과 과다 출혈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자는 반대편 차로에서 피고발인 차량이 뭔가를 끌고 다니는 것을 목격하고 차량을 돌려 쫓아갔다"며 "이후 개 목에 줄이 묶인 것을 발견했고, 이미 죽은 것인지 미동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동물보호단체는 "살기 위해 얼마나 많이 달렸으면, 4개의 다리가 다 뭉개져서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었다"며 "거침없이 속도를 내며 달려가는데, 쉴 새 없이 그 속도를 따라갈 개는 없다"고 했다.

이 단체는 "피고발인이 만약 개를 생각했다면, 창문을 열고 계속 개의 상태를 확인했을 텐데 창문을 닫고 빠른 속도로 달린 것은 동물 학대의 고의성이 충분하다"며 "동물보호법으로 엄벌에 처해달라"고 촉구했다.

상주경찰서는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고, 이미 피의자를 특정함에 따라 곧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