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한미 공조로 북 미사일 대응…미국도 굉장히 경각심"(종합)

송고시간2021-03-25 15:49

beta

외교부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일본 등과 대응 방안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아침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서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외교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들과 향후 대응에 관한 협의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도 이 상황에 대해 굉장히 경각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대북 정책 검토 과정이 마무리 단계로 가는 상황인데 당연히 좋은 징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규덕, 미국·일본 측과 통화…"대북정책 검토 마무리 단계서 좋은 징조 아냐"

안보리 대응 가능성엔 "과거에 단거리 미사일로 제재까지 간 적 없어"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2021년 1월 5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2021년 1월 5일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외교부는 25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일본 등과 대응 방안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아침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서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외교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들과 향후 대응에 관한 협의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미국, 일본 등과 북한의 발사 의도 등을 분석하며 대응 방안 등을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전에 성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통화했으며, 오후에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통화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도 이 상황에 대해 굉장히 경각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대북 정책 검토 과정이 마무리 단계로 가는 상황인데 당연히 좋은 징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발사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여부에 대해 "(미사일 성격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나와봐야 한다"며 "만약 탄도미사일로 확정되면,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라고 말했다.

안보리 차원에서 대응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안보리가 공개적으로 브리핑을 하거나 대북제재위원회 차원에서 논의한다든지 여러 가능성은 다 열어놓고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과거 경험에서 봤을 때 단거리 미사일을 갖고 결의하거나 제재까지 간 적은 없어서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크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국과 달리 일본은 이번 발사를 바로 탄도미사일로 규정하는 등 한미일 간 메시지 조율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각국 사정에 따라 여러 가지 고려들이 내부적으로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박하게 변화하는 상황에서는 입장을 조율하느라 걸리는 시간보다는 기본적인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대응은 각자 사정에 맞춰서 하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FIY66uVYQ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