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나래, 성희롱 발언 사과…'헤이나래'도 폐지(종합)

송고시간2021-03-25 15:59

beta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예능 '헤이나래' 방송 중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박나래는 25일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헤이나래' 제작진도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한다"며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속사 통해 "표현 방법 고민했어야 했는데…깊이 반성"

박나래 개그우먼
박나래 개그우먼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가 웹예능 '헤이나래' 방송 중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프로그램은 폐지됐다.

박나래는 25일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상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헤이나래'에서 하차하기로 했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과에도 MBC TV '나 혼자 산다' 등 박나래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온라인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후폭풍이 거센 상황이다. 박나래로서는 연예계 생활 중 가장 위기를 맞은 상황으로 보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CbcOk2cTvk

한편, '헤이나래' 제작진도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한다"며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전했다.

제작진은 "업로드되었던 '헤이나래'는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제작된 콘텐츠임에도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었다"라며 "편집 및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들이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채 영상을 발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구독자 및 시청자, 아울러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결심해준 두 출연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디지털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박나래와 키즈 유튜버 헤이지니가 출연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기존 '헤이나래' 콘텐츠는 모두 삭제됐다.

문제가 된 영상은 지난 23일 공개된 2회다. 박나래는 장난감 체험 과정에서 인형의 신체 주요 부위를 잡아당기며 성적인 묘사를 하고 수위 높은 발언을 이어가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