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도 코로나 블루?" 심리 상태 자가 진단 앱 개발

송고시간2021-03-25 13:55

beta

일상생활 속에서 자신의 심리 상태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 개발됐다.

세종충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는 정서·불안·공황 등 자신의 심리 상태를 추적·관리할 수 있는 앱 '인피에이치알심'(inPHRsym)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그로 인한 우울감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종충남대병원 조철현 교수 "진료 현장서 객관적 데이터로 활용"

조철현 교수
조철현 교수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일상생활 속에서 자신의 심리 상태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 개발됐다.

세종충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는 정서·불안·공황 등 자신의 심리 상태를 추적·관리할 수 있는 앱 '인피에이치알심'(inPHRsym)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그로 인한 우울감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가 사회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우울증이나 조울증과 같은 기분 장애, 공황 장애 등 다양한 불안 장애 환자가 급증하면서 진료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진료 현장에서는 매일의 심리 상태나 특성 등이 자세히 기록·평가되지 못한 채 그날그날의 면담에 의존해야 해 진단에 한계가 있다.

조 교수가 개발한 앱은 매일의 기분, 에너지, 불안, 짜증 등 심리 증상과 공황 증상 등을 기록하고 음주, 흡연, 운동, 생리 등 다양한 생활 패턴도 입력하도록 구성됐다.

심리 상태 자가 진단 앱
심리 상태 자가 진단 앱

[세종충남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면, 활동, 심박수 등을 측정하는 웨어러블 기기와 연동해 실제 진료 현장에서 객관적인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다.

조 교수는 앱 데이터 분석으로 개인 맞춤형 증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조 교수는 "다양한 심리적 상태와 연관된 심리 척도를 주기적으로 평가하고 그 결과를 직관적으로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심리적 상태의 양상과 경과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과제 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앱은 구글플레이스토어나 애플 iOS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