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 아파트 전셋값 '-0.01%'…45주 만에 하락 전환

송고시간2021-03-25 14:00

beta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셋값이 44주 연속 상승을 멈추고 45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은 3월 넷째 주(22일 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 전셋값이 0.04% 올라 지난주(0.05%)보다 상승 폭을 줄였다고 25일 밝혔다.

강남구는 지난주 0.01% 상승에서 이번 주 0.01% 하락으로, 작년 5월 둘째 주(-0.01%) 이후 45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원 주간 조사…송파구도 -0.02%로 50주 만에 내려

"단기 급등 피로감에 고가아파트 매물 쌓이며 전셋값 하락"

보궐선거發 재건축 기대감에 강남·목동 등 아파트값 강세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 매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셋값이 44주 연속 상승을 멈추고 45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고가 아파트 전세를 중심으로 매물이 쌓이면서 강남과 함께 송파구 전셋값도 50주 만에 떨어지며 서울 아파트 전세난이 점차 진정되는 분위기다.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은 3월 넷째 주(22일 기준) 서울의 주간 아파트 전셋값이 0.04% 올라 지난주(0.05%)보다 상승 폭을 줄였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11∼12월 주간 기준으로 0.14∼0.15%까지 오르며 고점을 찍은 뒤 올해 1월 0.13%, 2월 0.07%, 이달 0.05%까지 상승 폭을 줄이며 진정되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주 0.01% 상승에서 이번 주 0.01% 하락으로, 작년 5월 둘째 주(-0.01%) 이후 45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송파구 역시 0.02%에서 -0.01%로 49주 연속 상승을 끝내고 50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정보에 따르면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면적 84㎡는 작년 12월 보증금 18억원(15층)에 신규 전세 거래가 이뤄진 뒤 올해 1월 16억6천만원(17층), 2월 16억원(4층), 이달 15억5천만원(12층) 등으로 값이 내렸다. 현재 같은 평형 매물은 15억원부터 중개업소 등에 나와 있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딘지 모습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딘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84.8㎡의 경우도 신규 전세가 작년 12월 보증금 15억원(13층)에 계약된 뒤 올해 1월 13억8천만원(8층), 2월 13억원(20층), 이달 12억원(7층)에 거래됐다. 현재 호가는 12억원 선에서 형성돼 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전셋값이 단기간 급등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 매물이 쌓이고 있고, 자금 사정이 급한 집주인들이 가격을 낮추면서 전셋값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남 4구'에서는 강남·송파구가 하락하고 강동구(0.00%)가 보합을 기록했으나 서초구(0.02%)는 소폭 상승했다.

이런 영향으로 '강남 4구' 전체로는 보합(0.00%)을 기록해 2019년 6월 넷째 주(0.00%) 이후 90주 연속 상승을 멈추고 91주 만에 보합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서울 전체적으로는 25개 구 가운데 노원구(0.09%→0.11%)와 도봉구(0.03%→0.04%)를 제외한 모든 구의 전셋값 상승률이 지난주와 같거나 낮아졌다.

수도권도 지난주 0.14%에서 이번 주 0.11%로 상승 폭이 줄었다.

경기는 0.17%에서 0.13%로, 인천은 0.26%에서 0.25%로 각각 오름폭을 줄였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0.21%에서 0.19%로 상승 폭이 줄었으나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0.14%에서 0.15%로 상승 폭이 소폭 커졌다.

전국 기준으로는 0.14% 상승해 지난주(0.15%)보다 오름폭을 줄였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국이 지난주 0.23%에서 이번 주 0.24%로 상승률이 소폭 증가했다.

서울은 0.06%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으나 수도권 전체로는 0.27%에서 0.29%로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은 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가 모두 재건축 규제 완화를 언급하면서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고, 중저가 단지가 많은 지역에도 매수세가 이어졌다고 부동산원은 분석했다.

송파구(0.08%)와 서초구(0.07%), 강남구(0.07%) 등 강남 3구를 비롯해 양천구(0.11%), 노원구(0.09%) 동작구(0.07%)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경기는 0.37%에서 0.38%로, 인천은 0.36%에서 0.46%로 각각 상승 폭이 커졌다.

경기에서는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교통개선 기대감이 있는 시흥시가 1.09% 상승했고, 안산 단원구(0.96%)·상록구(0.87%), 의왕시(0.89%), 부천시(0.54%), 군포시(0.50%)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인천은 연수구(0.85%)와 중구(0.54%), 부평구(0.45%) 위주로 올랐다.

5대 광역시는 0.24%에서 0.23%로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고, 8개 도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6% 올랐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수도권에서는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개선 기대감이 있는 지역과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단지 위주로 아직 집값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