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백신 접종 가짜 증명서' 사기 기승…15달러부터 거래

송고시간2021-03-25 14:22

beta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피 현상이 일면서 '백신 접종 증명서' 거래 사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 온라인 중고품 거래 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이베이(eBay)·오퍼업(OfferUp) 등에서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고가 새겨진 '코로나10 백신 접종 기록 카드'(COVID-19 Vaccination Record Card)가 거래되고 있다고 시카고 NBC방송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가격은 장당 15달러(약 1만7천원)부터 200달러(약 23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고품 거래 사이트에서 팔려…"경제 재개 될수록 수요 늘 수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카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카드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피 현상이 일면서 '백신 접종 증명서' 거래 사기가 고개를 들고 있다.

최근 미국 온라인 중고품 거래 사이트 '크레이그리스트'(Craigslist)·이베이(eBay)·오퍼업(OfferUp) 등에서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고가 새겨진 '코로나10 백신 접종 기록 카드'(COVID-19 Vaccination Record Card)가 거래되고 있다고 시카고 NBC방송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시카고 지역 페이지에서만 이미 여러 건의 포스팅을 찾아볼 수 있다.

등록된 사진을 보면 CDC가 발급하는 백신 접종 증명서와 매우 흡사하다. 단 접종자 개인정보, 접종일, 백신 제조업체, 접종 장소 등을 적는 칸이 빈칸으로 있다.

가격은 장당 15달러(약 1만7천원)부터 200달러(약 23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CNN방송은 이런 가짜 카드 거래가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다면서 구매자가 카드에 기재되기를 원하는 이름과 접종일 등을 알려주면 판매업자는 그대로 써넣은 후 인쇄해서 보내준다고 설명했다.

사이버 위협 정보제공업체 '도메인툴스'(Domaintools)의 보안전문 연구원 채드 앤더슨은 "CDC 증명서와 매우 비슷한 카드 용지에 거의 동일한 글꼴로 인쇄한 것 같다"면서 "경제 재개가 진행될수록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백신 접종 증명서를 들어보이는 미 노인[AFP=연합뉴스]

백신 접종 증명서를 들어보이는 미 노인[AFP=연합뉴스]

그는 "항공기 탑승·국경 이동·취업 등 다양한 경제·사회 활동을 위한 조건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렇게 되면 이 같은 가짜 카드를 찾는 사람이 점점 더 늘 수 있다"면서 "범죄자들에게 확실한 미끼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장 신뢰 증진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기관 'BBB'(Better Business Bureau) 시카고 지부장 스티브 버나스는 "이런 악질 범죄는 지부 설립 이후 33년간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판매 제안 포스팅을 보는 대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NBC방송은 "정부가 발급한 증명서나 신분증을 위조해 사용하는 것은 범죄"라고 강조한 뒤,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를 구매하거나 사용하다가는 막대한 벌금에 처할 수 있고 보안 위반 행위가 될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CNN방송은 코로나19 음성 판정 증명서가 장당 25달러(약 2만8천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특수한 브라우저를 사용해야 접속할 수 있는 다크웹(dark web)에는 아스트라제네카·존슨앤드존슨 등 다양한 브랜드의 코로나19 백신이 1회분당 최대 1천달러(약 110만원)에 나와 있다고 덧붙였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