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北미사일 발사에 韓보다 신속대응…정보발신도 빨라(종합)

송고시간2021-03-25 13:57

스가, NSC 회의 후 '북한 탄도미사일 2발 발사' 첫 발표

"지역 평화 위협…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강하게 비판

日방위상, 한국보다 먼저 미사일 사거리·고도 등 공개

(도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정빛나 기자 = 25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일본 정부가 신속하게 대응하고 정보 발신도 한국보다 빨리 해 눈길을 끌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직접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공개했고,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은 사거리와 고도 등 미사일 정보를 한국군 합동참모본부(합참)보다 먼저 방위성 출입 기자단에 설명했다.

[그래픽] 북한, 동해상으로 미사일 발사
[그래픽] 북한, 동해상으로 미사일 발사

(서울=연합뉴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한국군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7시 6분과 7시 25분에 북한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의 발사체 관련 정보를 가장 먼저 발신한 곳은 일본 해상보안청이었다.

해상보안청은 이날 오전 7시 9분께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것이 발사됐다"는 정보를 발표하면서 항행 중인 선박에 대해 향후 정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 "북한에 의한 탄도미사일 등의 거듭되는 발사는 일본을 포함해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과제"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스가 총리가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총리관저에서 열린 것은 오전 8시가 조금 지나서였다.

북한이 두 번째 미사일을 발사하고 30여분 지나 대책을 논의하는 NSC가 소집된 셈이다.

스가 총리는 NSC 회의가 끝나고 오전 9시 전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조금 전 북한이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며 관계국 중 처음으로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해 발표했다.

스가 총리는 "작년 3월 29일 이후 약 1년 만의 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일본)와 지역의 평화 및 안전을 위협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으로, 엄중히 항의하고 비난한다"고 북한을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미사일
북한 미사일

[연합뉴스TV 제공 자료]

이어 기시 방위상도 오전 10시 전 방위성 기자단에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2발의 사거리는 450㎞, 고도는 100㎞ 미만이라며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한국군 합참은 오전 7시 25분께 국방부 출입 기자단에 문자로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발사'라고 전파했다.

이미 일본 정부와 해상보안청 등을 인용해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일본 언론들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것이 발사됐다고 보도된 이후였다.

합참이 기자단에 문자로 북한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규정하면서 사거리(450㎞)와 고도(60㎞)를 공개한 것은 오전 11시 18분께였다.

스가 총리가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한 지 2시간 이상, 기시 방위상이 미사일 사거리 등을 공개한 지 1시간 이상 지난 시점이었다.

청와대에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가 열린 것은 오전 9시로 일본의 NSC 개최에 비해 1시간 가까이 늦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FIY66uVYQ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2발이 7시 4분께, 7시 23분께 발사됐다고 밝혔다.

한국군 합참이 발표한 발사 시각보다 각각 2분씩 빠르게 추정한 셈이다.

가토 장관은 "북한에 의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밝히면서 즉각 베이징의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엄중히 항의하고 강하게 비난했다고 공개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성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과 이날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전화통화를 하고 앞으로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 가토 장관은 후나코시 국장과 성김 대행이 한미일이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북한 미사일에 대해 한국보다 신속하고 강하게 대응한 것은 상대적으로 강경한 대(對)북한·중국 정책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