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세의 60∼80%' 국민임대주택, 올해 전국에 2만가구 공급

송고시간2021-03-25 11:34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최대 30년간 거주할 수 있는 국민임대주택을 약 2만가구 공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국민임대주택은 대표적인 장기 공공임대주택으로,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의 임대료만 내면 2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며 거주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최대 30년간 거주할 수 있는 국민임대주택을 약 2만가구 공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작년과 비교하면 약 7천가구 증가한 물량이다. 수도권만 놓고 보면 1천257가구 늘어난다.

수도권에는 인천 검단(1천746가구), 시흥 장현(708가구) 등 13개 단지, 8천973가구가 공급된다.

지방권에는 아산 탕정(1천82가구), 대구 도남(800가구), 양산 사송(521가구) 등 30개 단지, 1만842가구가 공급된다.

국민임대주택 지역별 입주자 모집 가구수
국민임대주택 지역별 입주자 모집 가구수

[LH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임대주택은 대표적인 장기 공공임대주택으로,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의 임대료만 내면 2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며 거주할 수 있다. 입주자격을 계속 충족하면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모집 공고일 기준 월평균 소득 70%(3인 기준 436만원) 이하, 총 자산가액 2억9천200만원 이하인 무주택 가구 구성원이다.

올해는 '귀농·귀촌 주택' 유형을 도입하고 공동육아시설 등을 갖춘 '신혼부부 특화단지' 공급을 확대하는 등 맞춤형 국민임대주택 공급에 나선다.

청약자격 등 정보는 '마이홈포털' 사이트(www.myhome.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LH 콜센터(☎ 1600-1004)로 하면 된다.

국민임대주택 소득 및 자산보유 기준
국민임대주택 소득 및 자산보유 기준

[LH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