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척 시민·454개 단체 "삼척 석탄발전소 건설 중단해야"

송고시간2021-03-25 11:39

beta

선언대회에 참석한 454개 시민사회단체와 강원도 삼척 시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 선언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전국에서 58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이라며 "삼척을 비롯해 경남 고성, 충남 서천, 강원 강릉에 새롭게 7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건강, 기후위기, 경제성 등 산적한 문제를 고려할 때 삼척석탄발전소는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며 "유엔이 요구하는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과 정부가 내세운 탄소중립 목표는 삼척석탄발전 중단 없이 결코 달성될 수 없다"고 말했다.

'석탄을 넘어서'의 의뢰로 모노리서치가 22∼23일 삼척 거주 성인 5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60%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반대한다"고 응답했으며 69.7%는 "발전소가 자연환경과 시민 건강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척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삼척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5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삼척 석탄발전 건설과 금융투자 중단을 위한 선언대회에서 우리누리평화운동을 비롯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하며 손 피켓을 들고 있다. 2021.3.25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전국 탈석탄네트워크 '석탄을 넘어서'는 25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에서 '삼척블루파워 석탄발전소 건설과 금융투자 중단을 위한 시민사회 선언대회'를 열고 석탄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선언대회에 참석한 454개 시민사회단체와 강원도 삼척 시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 선언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전국에서 58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가동 중"이라며 "삼척을 비롯해 경남 고성, 충남 서천, 강원 강릉에 새롭게 7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건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강, 기후위기, 경제성 등 산적한 문제를 고려할 때 삼척석탄발전소는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며 "유엔이 요구하는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과 정부가 내세운 탄소중립 목표는 삼척석탄발전 중단 없이 결코 달성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선언대회에서는 삼척석탄발전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담긴 조사 결과도 공개됐다.

'석탄을 넘어서'의 의뢰로 모노리서치가 22∼23일 삼척 거주 성인 5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60%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반대한다"고 응답했으며 69.7%는 "발전소가 자연환경과 시민 건강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참가자들은 삼척블루파워 사업을 추진해 온 포스코에 발전소 건설을 중단할 것을 강조하며 정부와 국회에 건설 중단 계획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금융기관에는 삼척블루파워에 대한 금융제공 즉각 중단을, 국민연금에는 '석탄 관련 사업'을 중점관리사안에 포함할 것과 포스코 주주로서의 권한 행사를 요구했다.

viva5@yna.co.kr

'삼척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삼척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5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삼척 석탄발전 건설과 금융투자 중단을 위한 선언대회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하며 손 피켓을 들고 있다. 2021.3.25 ryousant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