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이스북 "중국 해커들, 위구르족 정보 수집위해 가짜계정 활용"

송고시간2021-03-25 10:14

beta

중국 당국이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내 이슬람교를 믿는 위구르족 소수 민족들을 소셜 미디어의 악성 링크로 유인하기 위해 페이스북의 가짜 계정을 활용했다고 페이스북 측이 밝혔다.

페이스북은 중국 해커 집단이 위구르족과 관계를 맺어 정보를 빼내기 위해 가짜 계정을 활용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자치구 공안 당국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위구르족 감시 플랫폼을 활용해 여행, 개인 관계 등 위구르족의 합법적이고 일상적인 활동에 대한 정보까지 수집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악성링크 클릭 유도 위해 언론인ㆍ학생ㆍ인권운동가 계정 위장"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당국이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내 이슬람교를 믿는 위구르족 소수 민족들을 소셜 미디어의 악성 링크로 유인하기 위해 페이스북의 가짜 계정을 활용했다고 페이스북 측이 밝혔다.

페이스북은 중국 해커 집단이 위구르족과 관계를 맺어 정보를 빼내기 위해 가짜 계정을 활용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페이스북 앱
페이스북 앱

AP통신 발행 사진 캡처

해커들은 목표로 삼은 위구르족들이 안심하고 악성 링크를 클릭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언론인, 학생, 인권 운동가의 계정인 것처럼 위장했다고 페이스북은 밝혔다.

해커들이 해킹 대상으로 삼은 위구르족들은 500명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의 보안 정책 책임자인 나다니엘 글레이처는 해커들의 행위가 해킹 대상 개인에게 미치는 결과와 영향이 매우 클 수 있다면서 감시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해 말 보고서를 통해 신장위구르 자치구 공안 당국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감시 플랫폼을 사용해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자의적인' 감시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휴먼라이츠워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자치구 공안 당국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위구르족 감시 플랫폼을 활용해 여행, 개인 관계 등 위구르족의 합법적이고 일상적인 활동에 대한 정보까지 수집하고 있다.

이 위구르족 감시 플랫폼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경찰 프로그램인 '통합 공동 운영 플랫폼'(IJOP)과 연결됐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에서 최소 수만 명의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이 수용된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비판하고 있다.

서방 국가들은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소수민족을 활용한 강제노동이 이뤄지는가 하면 고문과 낙태, 심지어는 '학살'이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중국의 위구르족 정책이 '학살'에 해당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으며, 새로 취임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역시 전임 정부의 '학살' 규정에 동조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하다면서 "인도적 직업교육센터"라고 반박하고 있으며, '학살' 주장에 대해선 "음해성 공격"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j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