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장갑질119 "개정 '직장내 갑질 금지법' 여전히 반쪽"

송고시간2021-03-25 16:00

beta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25일 개정된 '직장 내 갑질 금지법'과 관련해 "처벌 조항 신설은 의미 있지만, 5인 미만 사업장과 간접고용 노동자 등은 보호를 받지 못해 여전히 반쪽짜리 법"이라고 평가했다.

직장갑질119는 이날 "조사·조치 의무에 비밀유지 조항이 포함된 것과 조사·조치 의무 불이행 시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지만 처벌조항이 신설된 것은 법의 실효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본회의에서 전날 통과한 직장 내 갑질 금지법(개정 근로기준법)은 직장에서 괴롭힘이 발생했을 때 사용자의 조사 의무를 구체화하고 조사 과정에서 알게 된 내용 누설을 금지하는 '비밀 유지' 조항을 신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인 미만 사업장·간접고용 노동자도 법의 보호 받아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25일 개정된 '직장 내 갑질 금지법'과 관련해 "처벌 조항 신설은 의미 있지만, 5인 미만 사업장과 간접고용 노동자 등은 보호를 받지 못해 여전히 반쪽짜리 법"이라고 평가했다.

직장갑질119는 이날 "조사·조치 의무에 비밀유지 조항이 포함된 것과 조사·조치 의무 불이행 시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지만 처벌조항이 신설된 것은 법의 실효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적용 범위에 대해서는 "원청 직원의 하청업체 갑질, 아파트 입주민의 경비원 갑질, 골프장 정규직 캡틴의 괴롭힘으로 자살한 캐디와 같은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노동자 등은 이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5인 미만 사업장·간접고용·특수고용·플랫폼 노동자를 700만∼1천만명으로 추산하며 "정부가 시행령을 개정해 5인 미만 사업장에도 적용하고 이들이 법의 보호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회 본회의에서 전날 통과한 직장 내 갑질 금지법(개정 근로기준법)은 직장에서 괴롭힘이 발생했을 때 사용자의 조사 의무를 구체화하고 조사 과정에서 알게 된 내용 누설을 금지하는 '비밀 유지' 조항을 신설했다.

또 사용자 또는 사용자 친인척이 직장 내 괴롭힘의 가해자일 경우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사용자가 사건 조사·피해자 보호·가해자 징계·비밀 유지 등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처벌 조항을 신설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