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회전수 분석으로 송진 사용 '부정투구' 잡아낸다

송고시간2021-03-25 07:59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투수들의 파인 타르(송진) 사용에 대해 사무국이 예방책을 마련했다.

미국 전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25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공 회전수를 감시해 부정 투구를 적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평소 회전수와 비교해 급격히 증가한 투수들이 대상으로, MLB 사무국은 물증 없이도 징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키스 피네다, 파인타르 사용해 퇴장
양키스 피네다, 파인타르 사용해 퇴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최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투수들의 파인 타르(송진) 사용에 대해 사무국이 예방책을 마련했다.

미국 전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25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공 회전수를 감시해 부정 투구를 적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평소 회전수와 비교해 급격히 증가한 투수들이 대상으로, MLB 사무국은 물증 없이도 징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소나무 추출물로 만든 파인 타르는 몹시 끈적끈적해 투수가 이를 손에 묻힐 경우 변화무쌍한 공을 던질 수 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우완 투수 트레버 바워는 지난해 리그 투수 중 약 70%가 파인 타르를 사용한다고 주장했다.

바워는 파인 타르를 손에 바르면 분당 회전수를 추가로 400회까지 높일 수 있다며 게릿 콜(뉴욕 양키스)의 극적인 회전수 증가에 대해 '파인 타르 사용'이라는 가설을 제시한 바 있다.

다만 투수들은 회전수가 갑자기 높아진 것을 두고 그립(공 잡는 법)이나 투구폼 수정, 웨이트트레이닝 효과 등 다양한 이유를 들어 발뺌할 게 뻔하다.

선수노조도 사무국의 회전수 모니터링은 방관하더라도 실제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경우 반발할 수 있다고 USA 투데이는 내다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