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핸드볼팀 감염 여파 속 17명 확진…충북 누적 2천61명

송고시간2021-03-24 22:25

beta

남자 핸드볼 선수단인 SK호크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24일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나왔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10시 사이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SK호크스 관련 15명, 감염경로 미상 2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1차 접종 대상자 중 56.2% 완료…과민증상은 없어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남자 핸드볼 선수단인 SK호크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24일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나왔다.

SK호크스 경기 장면
SK호크스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10시 사이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SK호크스 관련 15명, 감염경로 미상 2명이다. 모두 청주에서 발생했다.

SK호크스 선수와 코치진 등 13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에서 11명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청주를 연고로 한 SK호크스는 전체 선수 21명 가운데 국가대표로 차출되거나 다친 8명을 제외한 13명이 최근까지 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SK하이닉스 청주공장의 기숙사 한 층을 숙소로 사용했으며, 3명은 청주 자택에서 출퇴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호크스 집단감염이 확인된 후 밀접 접촉자를 진단검사한 결과 이날 오후 가족과 지인 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1명과 10대 미만 1명은 SK호크스 확진자의 가족이고 또 다른 20대 1명과 30대 1명은 지인이다.

이외에 지난 23일 발열, 기침, 가래, 인후통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나 검사를 받은 40대와 취업을 위해 검사한 20대 외국인이 각각 확진됐다.

이들의 감염경로도 파악되지 않았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도내 1차 접종대상 3만8천749명 중 2만1천774명이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접종률은 56.2%이다.

접종 후 이상 반응 242건을 접수했지만,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를 포함한 과민 증상은 없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