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추경합의…"0.5㏊ 미만 소농민에 30만원씩 지급"(종합)

송고시간2021-03-24 23:15

beta

여야가 24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국회 예결특위 여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여야는 경작면적이 0.5㏊에 못미치는 약 46만 농가와 이에 준하는 어업인 등에게 30만원씩 지원하는 방안을 추가하기로 뜻을 모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차 재난지원금 20조원 넘을 듯…국채발행은 9.9조 유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김동호 홍규빈 기자 = 여야가 24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큰 소규모 농가에 재난지원금을 정액 지급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회동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국회 예결특위 여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의원은 "농민지원금 등 쟁점에서 타협점을 찾았다"며 "내일 오전 8시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는 경작면적이 0.5㏊에 못미치는 약 46만 농가와 이에 준하는 어업인 등에게 30만원씩 지원하는 방안을 추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필요한 사업비는 약 1천400억원 정도로 추산됐다.

이밖에 과수·화훼 농가, 학교급식 납품 농가, 외국인 노동자 인력지원, 버스업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추가·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추경과 기정예산(旣定豫算·의회에서 이미 확정된 예산) 패키지로 구성된 이번 4차 지원금의 전체 규모는 19.5조원에서 20조원 이상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다만 여야는 적자국채 발행 액수를 9조9천억원으로 유지하고, 전체 추경 규모도 정부안 15조원에서 순증하지 않을 방침이다.

대신 일자리 관련 예산을 일부 삭감하고, 추가 지출구조조정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기로 뜻을 모았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예결위의 한 관계자는 "추경안에 포함된 사업들에서 2천억원 정도를 감액하고, 나머지는 지출 구조조정으로 조달하기로 했다"며 "세부 내역은 밤사이 여야 합의를 통해 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여야는 이날 중 추경안 처리를 목표로 접점을 모색해왔지만, 민주당은 국채 발행을 통해 전체 농어업인을 대상으로 지급하자고 주장한 반면 국민의힘은 지출 구조조정으로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맞서며 협의가 난항을 겪었다.

기획재정부도 보편적 지원금을 추가하는 데 대해 난색을 표했지만, 결국 각자 한발짝식 물러나며 절충점을 찾았다.

추경 합의 후 국민의힘 원내대표실 나서는 김태년 홍남기
추경 합의 후 국민의힘 원내대표실 나서는 김태년 홍남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운데 오른쪽)가 24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찾아 추경 처리에 합의한 뒤 나오고 있다. 2021.3.24 zjin@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