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미얀마 한국대사관 "이번 주가 향후 정세 분수령"

송고시간2021-03-24 15:09

beta

미얀마 군부의 유혈 진압과 계엄령으로 쿠데타 항의 시위가 주춤한 가운데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은 이번 주가 향후 정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교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대사관은 지난 14∼15일 양곤 일부 타운에 계엄령이 선포된 후 양곤 시내 거리 시위가 확연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는 반면 지방에서는 산발적이고 집중적인 시위와 군경의 강경 대응으로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의 동향으로 볼 때 반(反)군부 저항의 동력을 살리기 위한 시도가 이어져 온 만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재판(24일)과 미얀마군의 날(27일)이 있는 이번 주가 향후 정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미얀마 군부의 유혈 진압과 계엄령으로 쿠데타 항의 시위가 주춤한 가운데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은 이번 주가 향후 정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교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대사관은 지난 14∼15일 양곤 일부 타운에 계엄령이 선포된 후 양곤 시내 거리 시위가 확연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는 반면 지방에서는 산발적이고 집중적인 시위와 군경의 강경 대응으로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얀마 양곤 쿠데타 항의 야간 '무인 시위'
미얀마 양곤 쿠데타 항의 야간 '무인 시위'

[양곤 AFP=연합뉴스. 제3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우리 교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양곤 시내 상황이 다소 안정적으로 보이지만 결코 경계심을 늦출 때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동향으로 볼 때 반(反)군부 저항의 동력을 살리기 위한 시도가 이어져 온 만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재판(24일)과 미얀마군의 날(27일)이 있는 이번 주가 향후 정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은 "특히 미얀마군의 날 연휴 기간에 전국적 총궐기 추진 움직임과 함께 확인되지 않은 여러 가지 소문이 있는 만큼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양곤국제학교 일시 철수 결정에 이어 한국대사관이 편성 중인 임시 귀국 항공편에 대한 제3국 대사관과 국제기구의 문의가 계속 들어오는 등 오는 4월중의 '띤잔' 신년 연휴를 앞두고 출국하려는 움직임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은 오는 26일 양곤발 인천행 미얀마국제항공(MAI) 임시항공편 예매를 서둘러달라고 권고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wbsvUgSz2M?list=PLXEgaekUh_OIJFGBie_3JJkTMLh5b6Z1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