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산공개] 전해철 행안장관 39억7천만원…6천800만원 증가(종합)

송고시간2021-03-25 00:00

전해철 행안부 장관
전해철 행안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년보다 6천800여만원 늘어난 39억7천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1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 장관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한 재산은 모두 39억6천876만원으로, 전년도(39억48만원)보다 6천828만원 증가했다.

전 장관의 재산총액은 이번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대상 국무위원 13명 가운데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119억3천167만원)과 정세균 국무총리(44억9천340만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전 장관의 부동산 관련 재산은 토지 1억7천796만원, 건물 10억5천400만원 등 12억3천196만원으로 전년도(10억6천869만원)보다 1억6천327만원 늘었다. 증가분은 토지 공시지가 반영, 상가 임차계약 체결, 자녀 주택 전세임차계약 체결 등에 따른 것이다.

부동산 재산에는 배우자 명의의 경기 안산시 상록구 사동 아파트(5억9천만원)와 토지(1억7천796만원) 등이 포함됐다.

토지는 경북 김천시 응명동 밭(1억1천38만원), 충남 서산시 팔봉면 임야 4곳(2천535만원),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 삼봉리 임야 1곳(887만원),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부리 임야(2천237만원), 인천 서구 석남동 도로(1천100만원) 등이다.

예금은 전년도보다 7천950만원 줄어든 22억9천530만원을 신고했다. 이 중 전 장관 본인 명의는 22억1천927만원이다.

정치자금법에 따라 별도 관리되는 정치자금 예금은 769만원 줄어든 4억6천658만원이다.

이재영 행안부 차관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2억1천905만원)과 중도금 대출 등 채무(3억6천804만원)를 포함해 모두 1억2천269만원을 신고했다.

차관급인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의 재산총액은 15억9천414만원이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경기 수원시 권선구 아파트(5억원)와 모친 소유 권선구 오피스텔(1억원), 예금(7억7천570만원) 등이 포함됐다. 권선구 오피스텔과 세종시 아파트를 각각 9천900만원, 5억1천만원에 매도해 예금액이 늘었다.

행안부와 소속·산하기관 등의 재산공개 대상 가운데 본인과 배우자가 아파트(분양권 포함)·단독주택·주상복합·오피스텔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한창섭 정부혁신조직실장, 이북5도위원회 박성제 황해도지사, 김재홍 함경북도지사, 박남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장, 박성호 자치분권위원회 기획단장 등 5명이다.

신열우 소방청장은 서울 성북구 길음동 아파트(4억8천600만원), 예금(8억5천238만원) 등 13억2천433만원을 신고했다.

장관급인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의 재산은 전년도보다 9억2천210만원 증가한 22억1천873만원이다. 이 가운데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2억4천250만원)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8억5천250만원, 예금이 13억4천140만원이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13억5천200만원, 실거래가 25억원)를 매도해 부동산 재산이 전년도보다 11억4천650만원 줄었으나 예금이 9억3천378만원 증가했다.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아파트(12억4천600만원)와 세종시 아파트(3억5천591만원)를 포함해 총 16억9천56만원을 신고했다.

개인정보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최 부위원장이 지난해 12월 세종시 아파트 매도 계약을 체결해 올해 2월 매매를 완료했으나 재산변동사항은 작년 말 기준이어서 2주택으로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