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콜로라도 총격범은 21살 시리아계…1급 살인 혐의 기소(종합2보)

송고시간2021-03-24 13:22

beta

10명의 사망자를 낸 미국 콜로라도주 식료품점 총격 참사의 용의자는 20대 시리아계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콜로라도주 볼더 경찰은 23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용의자는 21세 남성 아흐마드 알 알리위 알리사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알리사는 22일 콜로라도주 볼더의 식료품점 '킹 수퍼스'에서 총기를 난사해 에릭 탤리(51) 경관 등 10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흐마드 알리사, 돌격 소총 학살…본인 집에서 45㎞ 이동해 범행

이슬람 혐오·인종차별 반감에 피해망상 이상행동…범행 동기 수사

고교 시절에는 급우 폭행 전과…"모두 죽이겠다" 주변에 분노 표출도

미 콜로라도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 아흐마드 알리사
미 콜로라도 총기난사 사건 용의자 아흐마드 알리사

(볼더 UPI=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의 식료품점 '킹 수퍼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인 21세 남성 아흐마드 알 알리위 알리사의 모습. 촬영 날짜는 미상이다. 이날 총격으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모두 10명이 숨졌다. 경찰은 23일 알리사에게 1급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볼더시 경찰국 제공] apex2000@yna.co.kr

(로스앤젤레스·워싱턴=연합뉴스) 정윤섭 백나리 특파원 = 10명의 사망자를 낸 미국 콜로라도주 식료품점 총격 참사의 용의자는 20대 시리아계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콜로라도주 볼더 경찰은 23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용의자는 21세 남성 아흐마드 알 알리위 알리사라고 밝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경찰은 용의자에게 10건의 1급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고, 볼더 카운티 교도소에 그를 수감했다.

알리사는 22일 콜로라도주 볼더의 식료품점 '킹 수퍼스'에서 총기를 난사해 에릭 탤리(51) 경관 등 10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알리사는 AR-15 계열 돌격용 반자동 소총과 반자동 권총 등을 사용했고, 쓰러진 노인까지 확인 사살하는 등 잔인한 범행을 서슴지 않았다.

범행 엿새 전인 지난 16일에는 AR-556 반자동 권총을 구매하고, 가족 앞에서 총기를 갖고 장난까지 치는 등 총격을 사전에 준비한 정황도 드러났다.

그는 총격 당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다리에 관통상을 입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볼더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다.

그는 유죄가 확정되면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콜로라도주는 지난해 사형을 폐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r76ZOX6jwI

미 콜로라도 식료품점 총기난사 용의자의 페이스북 사진
미 콜로라도 식료품점 총기난사 용의자의 페이스북 사진

(볼더 AFP/페이스북=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볼더의 식료품점 '킹 수퍼스'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 아흐마드 알리사(21)가 페이스북에 올린 자신의 사진. 이날 총격으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모두 10명이 숨졌다. [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수사당국과 알리사의 페이스북 자기 소개란에 따르면 그는 1999년 시리아에서 태어나 2002년 미국으로 이주한 시민권자다. 사는 곳은 콜로라도주 덴버의 교외 도시 알바다로 확인됐다.

그는 자신의 페북에 이슬람 혐오와 인종차별, 동성애에 강한 반감을 드러내는 글을 게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에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들었다는 이유로 같은 반 친구를 폭행해 분노 조절 치료 명령을 받은 적이 있다.

그는 고교 레슬링 선수였다. 그와 함께 레슬링팀에서 뛰었던 에인절 허낸데즈는 AP통신에 "알리사가 경기에 패하자 욕설을 하고 '모두를 죽이겠다'고 소리친 적이 있다"며 감독은 이 일로 알리사를 팀에서 방출했다고 전했다.

다만, 가족은 알리사가 고교 시절 왕따 경험으로 반사회적 성향을 갖게 됐고 피해망상적인 이상행동을 보였다면서 총격 동기는 정치적 이유가 아닌 정신질환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사당국은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 범행 동기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알리사가 유일한 범인으로 추정된다면서 단독 범행에 무게를 실었다.

총기난사 벌어진 미 콜로라도 식료품점 '킹 수퍼스'
총기난사 벌어진 미 콜로라도 식료품점 '킹 수퍼스'

[볼더 AP=연합뉴스]

마이클 도허티 볼더 카운티 검사는 수사관들은 용의자가 왜 식료품점에서 총을 쐈는지 아직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수사국(FBI) 덴버 지부를 책임지는 마이클 슈나이더 요원은 "현재로서는 어떤 결론도 내리기에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수사당국은 알리사가 거주지인 알바다에서 45㎞ 떨어진 볼더 식료품점으로 이동해 총격 범죄를 저지른 이유에 대해서도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경찰은 총기 난사에 희생된 에릭 탤리(51) 경관 외에 나머지 사망자 9명의 나이와 이름도 모두 공개했다.

이들은 20∼65세의 무고한 시민들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데니 스통(20), 네븐 스태니식(23), 리키 올즈(25), 트랄로나 바르코비아크(49), 수잰 파운틴(59), 테리 라이커(51), 케빈 머호니(61), 린 머리(62), 조디 워터스(65)다.

메리스 헤럴드 볼더 경찰서장은 "우리는 주(州), 연방 당국과 함께 철저히 조사할 것을 약속한다"며 "우리는 희생자 가족을 위한 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허티 검사는 "살인자는 오명 속에서 살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용의자가 희생자들에게 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알리사의 페북과 인스타그램 계정을 폐쇄했으며, 총격 사건과 용의자를 미화하는 콘텐츠도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