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산공개] 중앙정부 공직자 절반 "땅 갖고 있어요"(종합)

송고시간2021-03-25 00:00

759명 중 388명 땅 보유 신고…공시지가로는 총 1천억원 규모

최고 땅부자는 임준택 수협 회장…공시지가 75억원

(서울·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홍국기 기자 = 올해 정기 재산공개 대상 중앙정부 공무원의 절반가량은 보유 자산 중 토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기 신도시 토지를 보유한 공직자도 있으나 투기를 의심할 만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연합뉴스가 25일 공개된 정부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날 재산을 공개한 중앙정부 공무원 759명 중 보유 자산 중 토지가 있다고 신고한 공직자는 388명(51.1%)으로 집계됐다.

중앙부처 공직자와 산하기관 임원, 검·경 고위직, 국립대 총장 등 공직자 중에서 자신과 배우자, 부모의 자산 중 토지가 있다고 신고한 이가 전체의 절반을 넘긴 것이다.

공무원 재산공개(PG)
공무원 재산공개(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들의 토지 재산 총액은 1천7억7천844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토지 보유자는 95명(12.5%)이며 3기 신도시가 포함된 지역의 토지 보유자는 17명(2.2%)으로 파악됐다.

공직자들이 보유한 수도권의 토지 자산은 총 433억1천164만3천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보유한 경남 양산과 제주도 제주시 등지의 땅 4천670.09㎡를 신고했다. 이들 토지의 공시지가는 총 10억1천622만4천원이다.

공직자를 통틀어 가장 땅 재산이 많은 이는 임준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장(이하 직위는 재산공개 시점 기준)으로 나타났다.

그는 부산시 서구 안남동과 사하구 다대동 등지에 3천868㎡의 토지를 보유 중이라고 신고했다.

이들 토지의 공시지가는 74억7천46만7천원에 달한다.

뒤이어 최희락 부경대 산학부총장이 서울 영등포 대림동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등지에 49억3천78만8천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고,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이 서울 강북구 우이동과 제주도 서귀포 등지에 31억8천916만7천원 상당의 땅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처 장차관급 중에선 서호 통일부 차관의 토지 재산이 17억9천59만7천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그는 작년 서울시 동대문구 이문동 땅 2필지를 배우자와 함께 사들였다고 신고했다. 이문동 땅의 공시지가는 13억4천만원에 달한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15억4천338만2천원)과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9억원)도 땅 재산이 많다.

정부 부처별로 봤을 때 농림축산식품부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공무원 중 땅 소유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부가 공개 대상 16명 중 11명(68.8%)이 토지를 보유 중이라고 신고했다.

과기정통부에서는 40명 중 25명(65.0%)이, 노동부에선 16명 중 10명(62.5%)이 토지 재산이 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4명)과 식품의약품안전처(4명) 등 기관은 재산공개 대상자 자체가 많지 않지만 전원이 토지보유자였다.

3기 신도시에 편입된 토지를 보유한 공직자는 박성재 이북5도청 황해도지사(광명), 최성호 방송통신위원회 사무처장(남양주), 박현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하남) 등 3명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보유한 토지는 수십년 전에 매매했거나 상속받아 땅 투기 의혹과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 국가산단의 땅 광고
세종시 국가산단의 땅 광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에 땅을 가진 공직자는 6명으로 파악된다.

최은옥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4억8천755만4천원의 토지를 신고했는데, 이중 3억3천600만원 상당은 세종시 연동면 땅이다.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장은 작년 세종시 장군면 산 181.80㎡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공시지가는 3천135만원이다.

김 원장은 관보에 "지인의 권유로 노후 생활을 위한 주택을 짓기 위해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민병원 국가보훈처 기획조정실장의 경우 작년 세종시 국가산단 예정지 인근인 연서면 와촌리 땅 757.00㎡를 2억3천만원에 매각했다고 신고했다. 민 실장은 이 땅을 2017년 1억6천만원에 구입했다.

택지 개발 등으로 인해 소유하고 있던 토지를 수용당한 공직자도 눈에 띈다.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배우자가 상속받아 보유하던 경기도 과천시 주암동 땅 848.00㎡(공시지가 4억7천800만원)를, 이정현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은 역시 배우자 소유의 제주시 월평동 산 4천50.00㎡(1억4천823만원)를 수용당했다고 신고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3YO8NSa07I

banana@yna.co.kr, dkkim@yna.co.kr,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